투자전략 > 주식칼럼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 매경닷컴 | 2020-02-07 04:01:02

KG이니시스는 전자결제서비스(신용카드·계좌이체·모바일결제) 전문 업체다. 주요 사업인 국내 전자결제지급대행(PG) 시장의 주요 경쟁사는 LG유플러스와 NHN한국사이버결제다. 기존에 직접 카드사들과 가맹을 맺고 시스템을 연동했던 대형 가맹점들이 신용카드사와 간편결제들을 함께 사용할 수 있는 편리성 때문에 속속 KG이니시스 고객으로 편입되고 있다. 2020년에는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등 국내 최다 10종 간편 결제 패키지를 온·오프라인에서 제공하는 경쟁력을 바탕으로 연간 거래액 1조원 규모의 신규 대형 가맹점을 확보(직가맹 티켓 및 항공권 예약 시장)할 것으로 전망한다.

작년 4분기 실적도 전자결제 시장 성수기를 맞이해 호실적이 예상된다. 올해는 대형 가맹점들의 신규 가입과 중소 가맹점들 거래 증가로 PG 거래액이 21.6%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노메트리는 2차 전지 X선 검사장비 글로벌 1위 업체로 국내 시장점유율 97%를 보유하고 있다. 국내 고객사는 삼성SDI, SK이노베이션, LG화학 등이며 2018년부터 BYD 대량 납품을 통해 중국 지역 거래처 다변화를 진행 중이다. 현재 2차 전지 X선 검사장비는 보급 초기 단계인데 이노메트리는 소프트웨어 경쟁력을 기반으로 차별화를 보이고 있다. 이르면 올해 1분기 글로벌 2차전지 업체들이 신규 수주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 특히 스태킹 제조 장비는 중화권 메이저 업체들과 협상이 원활히 진행 중이며, 작년 납품 이력이 있는 북미 지역 추가 수주도 기대되는 부분이다. X선 검사장비 대비 단가가 높아 본격적인 매출 발생 시 실적 개선 기여도 높아질 전망이다. 해당 장비들의 국내외 수주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4월 준공을 목표로 기존 생산능력 대비 3배 수준의 공장을 건축 중이다.

아이티엠반도체는 스마트폰과 웨어러블 등 소형 정보기술(IT) 제품의 배터리팩을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사용하는 보호회로 반도체 제조하는 회사다.

고객사는 삼성전자 60%, 해외 40% 정도로, 북미 고객사의 최근 액세서리 매출은 매 분기 두 자릿수 성장률을 유지하고 있어 웨어러블 기기 수요가 폭발적인 상황이다. 협력사에 증산을 요청할 만큼 웨어러블 기기 수요가 폭발적인 상황에서 아이티엠반도체는 3분기 공장 가동을 앞두고 있고, 4공장 용지도 확보 중이어서 증설 효과가 기대된다. 높은 성장성이 전망되는 전기차와 에너지저장장치(ESS), 무선청소기 배터리보호회로(BMS) 등 2차전지 신규 시장에도 적극 대응할 것으로 예상돼 중장기 성장 모멘텀도 충분하다. 올해와 내년 사상 최고 실적 달성이 기대되는 회사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삼성전자 58,700 ▼ 300 -0.51%
삼성SDI 471,000 ▼ 4,500 -0.95%
LG유플러스 12,300 ▼ 100 -0.81%
SK 237,500 ▼ 2,500 -1.04%
KG이니시스 22,350 ▼ 100 -0.45%
카카오 360,500 ▲ 6,500 +1.84%
LG화학 737,000 ▼ 4,000 -0.54%
NHN한국사이버결제 63,800 ▲ 400 +0.63%
아이티엠반도체 63,000 ▲ 500 +0.80%
SK이노베이션 182,000 ▼ 500 -0.27%
NHN 78,400 ▼ 300 -0.38%
이노메트리 27,400 ▲ 900 +3.40%
 
주식칼럼 목록보기
[株머니 주요산업 증시기상도] 시중.. 20-06-19
[유동원의 글로벌 투자전략] 글로벌.. 20-06-15
-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04:01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3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37.53 ▲ 5.18 0.21%
코스닥 854.77 ▲ 9.17 1.08%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