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전략 > 주식칼럼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글로벌 투자 여행] 기업부도 급증…금융시장 부담 커져

신환종 NH투자증권 FICC리서치센터장 | 매경닷컴 | 2020-05-18 17:38:46

미국과 유럽 전역이 이달 들어 경제활동 재개에 나서면서 기대감이 높았지만 신흥국 달러채를 제외하고는 금융시장은 뚜렷한 변화가 보이지 않았다. 오히려 선반영된 기대감이 충족되지 못한 채 불확실성이 가중되며 경제가 회복됐다가 다시 침체하는 'W자'형에 대한 우려가 부각되고 있다.

그 이유는 우선, 코로나19의 2차 유행 가능성 때문이다. 최근 이태원 사례처럼 코로나19 재확산 가능성을 무시하기 어려워졌다.

세계보건기구(WHO)도 코로나19가 감염병의 대유행(Pandemic·팬데믹)이 아닌 주기적으로 발병(Endemic·엔데믹)할 가능성을 경고했다. 겨울을 앞두고 있는 중남미에서 코로나19 확산이 멈추지 않는 것도 부담이다. 두 번째 유행의 확산 정도가 빠르지 않더라도 경제활동 위축이 불가피해 보인다.

올겨울 대부분 국가들이 해외에서 오는 사람들을 반기지 않을 것이며 다양한 행사를 추진하기 어렵고 가급적 집에 머물 것을 권유할 것이다.

둘째, 기업 부도율이 급증하는 것도 W자형 전망에 힘을 실어준다. 각국 정부의 대규모 재정과 통화정책으로 자산시장이 패닉에 빠지는 것은 막을 수 있었지만, 이는 대부분 투자등급 이상의 우량 기업에 한정되고 있다. 신용평가사 S&P는 중소기업이나 투기등급 기업들 부도율이 현재 4% 수준에서 1년 내 10% 이상 상승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저신용도 기업들의 부도율 상승은 뱅크론과 기업대출채권유동화증권(CLO) 부실화로 금융시장과 경제에 상당한 부담을 줄 수 있다.

셋째, 실업급여 기간이 종료되면서 발생하는 소비 절벽의 문제다. 3~4월 대거 쏟아졌던 실업자들을 위한 실업급여는 올해 말쯤 대부분 국가에서 끝이 난다. 기업 활동 정상화가 늦어져 실업률이 연말에도 높게 유지된다면, 소비 충격이 올 수 있다. 이는 내수 불황에서 끝나지 않고 신용카드 채권, 주택모기지 채권, 자동차 할부금융 채권 등 소비자금융에 투자했던 금융시장에 직접적인 충격파를 안겨줄 가능성이 높다.

넷째,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이 계속 험악해지고 있다는 점이다. 코로나19 사태를 둘러싼 책임론 공방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국 때리기는 11월 재선을 앞둔 선거용 전략일 뿐일까. 그보다는 2049년 중국몽을 추진하고 있는 중국과 이를 저지하려는 미국의 패권을 둘러싼 갈등은 11월 대선 이후 본격화하고 다양한 차원에서 심화될 것에 대비하는 게 합리적일 듯하다.

유럽 재정위기와 신흥국 부채위기 재발 가능성도 가벼이 넘길 수 없는 사안이다. 지금 자산 가격은 이러한 이슈들을 얼마나 반영하고 있을까. 이를 염두에 둔 포지션 구축이 필요한 시점이다.

[신환종 NH투자증권 FICC리서치센터장]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NH투자증권 8,370 0 -%
흥국 4,000 ▼ 35 -0.87%
대유 13,900 ▲ 200 +1.46%
 
주식칼럼 목록보기
[MBN GOLD 시황저격] 바이오 포진 코.. 20-05-22
[株머니 주요산업 증시기상도] 백신.. 20-05-22
- [글로벌 투자 여행] 기업부도 급증….. 17:38
[MBN GOLD 시황저격] 이태원發 2차확.. 20-05-15
[株머니 주요산업 증시기상도] 육류.. 20-05-15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3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152.41 ▲ 17.04 0.80%
코스닥 752.18 ▲ 9.63 1.30%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