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전략 > 주식칼럼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유동원의 글로벌 투자전략] 글로벌 조정장…나스닥 주목해야 할 이유

유동원 유안타증권 GI본부장 | 매경닷컴 | 2020-06-15 17:46:04

지난주 나스닥이 1만을 돌파하고 신경제 대표 종목인 테슬라가 주가 1000달러를 돌파하기도 했다. 하지만 바로 다음날 미국 증시가 폭락했다. 다우존스는 6.9% 급락하고 VIX(변동성지수)는 42.58까지 치솟았다. 이런 폭락은 거의 지난 3월의 대폭락장 이후 처음으로, 대부분 투자자들을 크게 불안하게 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의 큰 폭 상승과 함께 글로벌 경기 침체 장기화에 대한 우려가 아주 크다. 하지만 이번 하락은 정말 좋은 투자 기회를 가져다준다. 다만 지금은 투자에 초점을 맞출 업종 선택이 너무나 중요하다.

올해 초 대비 미국 대표 지수들의 3년간 컨센서스 전망 조정을 보자. △러셀2000(중소형주)지수 -22.5% △다우존스지수 -17.8% △S&P500지수 -16.0% △나스닥지수 -11.1% △나스닥100지수 -9.3%다. 이번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미국 나스닥100의 이익 조정치는 유일하게 한 자릿수로 전 세계 대부분 지수들의 15~30% 조정 대비 월등히 우수하다. 경기 회복이 일어나지 않는다면 미국 증시가 더 이상 상승하는 데 무리가 있어 보인다. 하지만 미국 나스닥과 나스닥100 상승 여력은 여전히 상존하고 있다. 또한 2021년과 2022년 컨센서스 평균을 분석한 결과 현시점에서 미국 증시는 아직 고점은 아니다. 펀더멘털을 들여다봐도 미 증시는 연말로 갈수록 추가적으로 상승할 여유가 생긴다.

얼마 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에 대해 "그는 항공주를 계속 보유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버핏의 항공주 매도는 너무나 올바른 결정이었다고 판단한다. 과거 2008년 씨티그룹 주가는 폭락하기 전 550달러에서 결국 10달러까지 하락했다. 구조조정이 다 끝나고 증자가 마무리되고 나서는 주가가 700% 상승했지만 과거 고점과 거리가 너무 멀다. 구조조정, 부채 탕감, 감자, 증자의 효과다.

현재 20년 전 닷컴 버블이 재연되고 있다. 사물인터넷의 시대다. 미국 애플, 아마존, 넷플릭스,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페이스북, 테슬라의 시대다. 언젠가 지금 풀린 너무나 큰 유동성이 이들 산업에 너무 많이 흘러 들어가 엄청난 거품을 만들고 사이클이 크게 붕괴되는 시기가 올 수도 있다. 하지만 그 시기는 언제가 될지 아무도 모른다. 지금 내릴 수 있는 결론은 적어도 나스닥지수 1만, 테슬라 주가 1000달러가 고점이 아니라는 것이다.

장기적인 시각과 유동성 지표로 판단해보면 향후 1~2년 동안 미국 증시는 적어도 26%는 더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직은 미국 증시의 고점을 논하기엔 너무나 이르다. 중국 선전지수 또한 향후 아주 큰 폭의 상승이 남아 있다고 판단한다. 이번 조정장에 나타나는 엄청난 기회를 잘 살리자. 특히 주요 글로벌 성장주 투자가 너무나 중요한 시대다.

[유동원 유안타증권 GI본부장]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유안타증권 3,280 0 -%
러셀 2,255 ▲ 40 +1.81%
 
주식칼럼 목록보기
[MBN GOLD 시황저격] 유동성 랠리에.. 20-06-19
[株머니 주요산업 증시기상도] 시중.. 20-06-19
- [유동원의 글로벌 투자전략] 글로벌.. 17:46
[株머니 주요산업 증시기상도] 정부.. 20-06-12
[MBN GOLD 시황저격] 섣부른 고점 속.. 20-06-12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0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51.67 ▲ 9.06 0.39%
코스닥 857.63 ▲ 3.51 0.41%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