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전략 > 주식칼럼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 매경닷컴 | 2020-07-24 04:03:03

액트로는 스마트폰용 카메라 모듈 부품 중 하나인 액추에이터 제조사다. 액추에이터는 렌즈를 통해 광량을 조절해 자동초점(AF)과 손떨림 보정(OIS) 기능을 구현하는 핵심 부품으로 삼성전기의 주요 벤더로 중화권 및 삼성전자 스마트폰 카메라 쪽 공급을 담당하고 있다. 올해부터 신규 제품인 폴디드줌 액추에이터 매출액 발생이 본격적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먼저 올해 초 출시된 갤럭시S11 시리즈에는 폴디드줌이 적용됐고, 추가적으로 국내외 다른 모델들에도 폴디드줌 방식이 채택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액트로 수혜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2018년 신규 제품인 IRIS를 출시하면서 액트로 매출 성장률이 16%를 보였고, 수익성도 좋았던 만큼 올해 신제품 매출액 반영에 따른 실적 기대감이 높다. 카메라 모듈은 단순 자동초점 기능뿐 아니라 손떨림 보정, 조리개 기능, 줌 기능, 멀티 카메라 기능 등 고사양 카메라 모듈 부품으로 지속 확대되고 있다.

파트론은 삼성전기와 함께 삼성전자 카메라 밸류체인 핵심 기업으로 지목돼 왔다. 올 한 해 상저하고의 실적 흐름이 예상되는데 올 상반기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판매량이 전년 대비 20% 이상 감소하면서 부진한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3분기를 기점으로 실적이 회복될 전망이다. 갤럭시A51과 A71 등에 쿼드 카메라 모듈이 탑재되면서 중저가 라인업 내 쿼드 카메라 비중이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추정되고, 갤럭시노트20가 출고가 인하 영향으로 양호한 출하량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아울러 신사업 매출이 본격화하면서 카메라 모듈 의존도가 낮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하반기 신사업 매출은 웨어러블과 전장용 아이템(ADAS 및 차량 실내 카메라 모듈 등), 내장형 통신 모듈 등이 본격적으로 출하되면서 8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2021년에는 2000억원 수준까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나이스디앤비는 글로벌 기업 정보 서비스 및 기업 간 전자상거래(B2B) 협력업체 신용평가사다. 과거 10년간 연평균 매출액 성장률이 18.4%로 높은 수준으로 단 한 번의 역성장 없이 매년 성장을 보이는 중이다. 향후 핀테크·데이터 산업 확대 수혜에 따라 신용평가 사업의 중장기 성장 흐름이 지속될 것으로 보이며, 최근 국내 신용평가업체들 관심도가 높아지며 외국인의 주식 보유 비율만 43%를 차지하는 중이다. 최근 기술신용평가(중소기업에서 대출을 진행할 때 담보와 재무 분석뿐 아니라 기술성·시장성·사업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것) 사업 성장에 따라 2분기 실적이 예상된다. 기술신용평가와 연관성이 높은 은행의 중소기업대출을 살펴볼 때 신규 대출(기업대출 중소기업) 증가율이 매년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는 중이며, 중소기업 대출 증가에 따른 기술신용평가 사업 성장으로 중장기 꾸준한 성장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삼성전자 57,500 ▼ 500 -0.86%
삼성전기 141,500 0 -%
파트론 11,100 ▼ 400 -3.48%
나이스디앤비 12,600 ▼ 500 -3.82%
액트로 12,650 ▼ 250 -1.94%
 
주식칼럼 목록보기
[MBN GOLD 시황저격] 非이성적 유동.. 20-07-31
[유동원의 글로벌 투자전략] 경기회.. 20-07-27
-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04:03
[투자프레임 4.0] 코로나가 점령한 .. 20-07-20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20-07-1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0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51.67 ▲ 9.06 0.39%
코스닥 857.63 ▲ 3.51 0.41%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