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전략 > 주식칼럼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 매경닷컴 | 2020-12-18 04:01:07

한솔테크닉스는 주력 고객사가 2021년에도 글로벌 스마트폰 및 TV시장에서 점유율 상승 추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연간 매출액, 영업이익이 각각 29.3%, 49.6% 성장하면서 연간 실적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고객사의 글로벌 생산기지 중 베트남 생산 비중이 약 60%에 달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휴대폰 EMS사업의 안정적인 실적이 지속되고, 2020년 태국 파워보드 라인 증설의 온기 반영, 무선충전모듈 매출 호조 등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또한 수년에 걸친 LED 등 한계사업 구조조정이 사실상 마무리된 가운데 태양광모듈 부문 실적 개선 역시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솔테크닉스가 글로벌 스마트폰, TV 시장 선두 업체의 외주 생산 역할을 담당하고 있으며, 고객사의 외주 생산 비중 확대 추세와 점유율 상승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는 구간이라는 점에서 글로벌 주요 EMS업체 대비 할증 요인은 충분하다고 본다.

효성티앤씨는 섬유 소재 전문기업으로 스판덱스, 폴리에스터, 나일론 등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애슬레저 트렌드의 수혜로 주목받고 있는 `스판덱스`가 대표 제품인데, 효성티앤씨는 스판덱스 글로벌 1위 기업이다. 전 세계 33% 수준의 점유율과 14만t 규모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효성티앤씨는 화섬 체인 수요 개선 국면에서 수혜가 될 전망인데 특히 주력 제품인 스판덱스 시황이 개선되고 있다. 코로나19 국면에서도 상대적으로 수요는 양호했는데 마스크 및 요가복·레깅스 판매 증가에 따른 수혜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코로나19에 따른 불확실성으로 계획됐던 신증설이 지연·취소되면서 2021년 상반기까지 신증설이 전무한 구간에 진입할 전망이다. 반면 최근 최대 수요처인 의류 소비가 회복되면서 수급은 더욱 타이트해지고 있다. 이로 인해 올해 4분기 영업이익은 807억원으로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던 전 분기 대비 증익될 전망이다.

코오롱글로벌은 종합건설, BMW 판매·AS 등 유통, 종합상사를 영위하는 복합기업이다. 코오롱글로벌 실적은 양대축인 건설 및 유통 부문의 폭발적인 이익 증가에 힘입어 올해 들어 지속적인 초과 이익을 만들어 내고 있다. 아파트 분양 물량 확대에 따른 주택 부문 실적이 크게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며, 매출이 크게 나올 만한 대규모 프로젝트도 준비하고 있다. 장부가 600억원인 2000평 서초동 용지 개발이 있으며, 6000억원 규모 중국복합문화타운도 계획 중이다. 그리고 2010년 초반부터 준비해온 약 2조원 규모 완도 장보고 해상풍력단지 개발을 준비하고 있어 풍력발전 개화에 따른 수혜가 예상된다. 자동차 판매 사업은 계열사 인수를 통해 브랜드 라인업을 확대 중이며, 볼보와 아우디 등이 추가되면서 수입차 시장 점유율이 2019년 22.3%에서 2020년 10월 누적 기준 53%까지 확대되고 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코오롱글로벌 19,600 ▼ 200 -1.01%
한솔테크닉스 11,150 ▼ 150 -1.33%
태양 8,970 ▲ 100 +1.13%
효성티앤씨 289,000 ▲ 500 +0.17%
 
주식칼럼 목록보기
나노소재 `석경에이티` 23일 코스닥.. 20-12-18
[원포인트 투자 레슨] 재택근무 확산.. 20-12-18
-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04:01
[이슈진단] 저평가 미국 리츠에 관심.. 20-12-14
[株머니 주요산업 증시기상도] 기다.. 20-12-11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1.2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140.63 ▼ 20.21 -0.64%
코스닥 979.98 ▼ 1.42 -0.14%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