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전략 > 팍스넷 종목발굴리포트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수천원대 황금종목! 조용히 사서 묻어놔라! 4月 정말 큰돈 된다!

주식강호 | 팍스넷전문가 | 2021-04-07 15:44:58

광고배너

희귀질환 치료물질 개발성공대규모 기술이전 성공!

미국FDA 희귀 의약품 지정 쾌거!

전세계 사망원인 3위 질병 20조원대 시장!

세계 최초 미국FDA 임상2상 진행 중!

삼중바닥 맥점 자리!

 

불과 수천 원대 자리 Bio종목 놓치지 마세요

 

전세계 시장규모가 조단위의 치료제를 개발하는 바이오기업을 왜 주목해야 하는지그 좋은 예를 먼저 살펴보면

 

에이치엘비는 전세계 5조원 규모 위암치료제 분야에서기존 함암제의 부작용을 보완한 표적항암제의 임상3상 재료로 2만원대 주가는 20만원대까지 900%나 급등했고

 

글로벌 항바이러스 시장은 100조원 규모로 추산되는데신풍제약은 코로나19관련 재료로 엮이더니이후 임상2상 재료로, 6천원대 주가는 20만원을 돌파하며정말 기록적인 급등이 나왔습니다.

.

공략주글로벌 시장만 100조원이 넘는 희귀의약품 개발에 글로벌 바이오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는데요,

 

오늘기업희귀질환의 치료물질 개발에 성공하며유럽의 바이오 기업과 대규모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습니다여기에 미국 FDA의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되며 업계의 파란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특히 이 치료물질은 다양한 난치성 질환 치료에 활용이 가능하며현재 세계에서 10여개 기업만이 개발을 진행중에 있습니다.

 

바로 오늘 종목이 이런 엄청난 치료물질 기술이전에 성공하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게다가 2019년부터 매출도 급증과 함께 2019년 창사이래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하며, 100억 영업이익 달성이라는 쾌거와 대규모 흑자전환에 성공했고연이어 2020년에도 흑자 달성에 성공했습니다.

 

전 세계 시장규모만 20조원에, 2억명의 환자들이 근본적인 완치 방법이 없어 끝내 죽음에 이르는세계 사망원인 3위인 질병이 있습니다.

 

바로 오늘 기업이 이 질병 치료제의 미 FDA 임상 2상 막바지 단계에 진입하며 전세계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이 치료제 개발이 완료되면 세계 최초라는 그 가치가 부각되면서앞으로의 주가 움직임은 정말 기대가 됩니다.

 

글로벌 리더 그룹과 함께 20조 시장 공략을 위한 개발과기술이전까지 계획하고 있습니다.

 

더욱이 해외 정보에 빠른 외국인이 무려 700만주 이상 매집했고기관은 300만주 매집하며 바닥권 돌파를 강하게 시도중인단돈 수천원대 삼중바닥 맥점자리지금 바로 확인해 두시기 바랍니다.



 [추천주 확인]  : 060-800-3100 전화연결 후 ▶ 번 ▶ 715번 청취



■ 전문가의 추천종목 확인 방법 060-800-3100 ▶ 1번 입력 ▶ 전문가번호 세자리 (청취요금 : 2,000원/30초당 VAT별도)

■ 본 종목추천 투자분석글은 투자에 참고 자료일 뿐이며, 투자판단에 대한 최종 책임은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 본 글의 추천주는 글이 등록된 시점에서 24시간 이내에 참고 하시길 바랍니다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신풍제약 90,400 ▲ 400 +0.44%
에이치엘비 35,600 ▲ 50 +0.14%
팍스넷 종목발굴리포트 목록보기
4월! 큰 수익이 기대되는 2천원대 황.. 21-04-09
조용히 사서 묻어놔라! 4月 정말 큰.. 21-04-08
- 수천원대 황금종목! 조용히 사서 묻.. 15:44
4월! 반드시 주목해야될 Best 종목!! 21-04-07
단돈 100만원만 있다면 당장 이 종목.. 21-04-0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4.15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194.33 ▲ 11.95 0.38%
코스닥 1,013.90 ▼ 0.52 -0.05%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