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3조원 물타기에도 수익률 -30%…테슬라 하락세에 서학개미 전전긍긍
2022-06-14 16:52:18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의 주가가 3거래일 연속 하락하면서 또 다시 '육백슬라'로 후퇴했다. 주가가 우하향 곡선을 그리면서 테슬라를 보유한 서학개미들이 올해 들어 3조원 규모의 '물타기'에 나섰으나 손실을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올해 연초 22조 규모였던 서학개미의 테슬라 주식 보관금액은 현재 16조 수준으로 약 30% 빠졌다.

14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서학개미들은 올해 들어 지난 10일까지 테슬라 주식을 22억7283만달러(약 2조9229억원) 규모로 순매수했다.


테슬라는 올해 들어 서학개미가 가장 많이 순매수한 종목이다. 하지만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본격적인 긴축에 나서며 기술 성장주가 전반적으로 조정을 받고 있는 데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연일 구설수에 오르면서 투자 심리가 악화됐다. 지난 9일부터 3거래일 동안 10% 넘게 하락했고, 지난 밤 647.21달러까지 떨어졌다. 연초 대비 주가는 39% 감소했다.

테슬라의 주가가 계속 떨어지면서 서학개미가 보유한 주식 가치도 감소했다. 올해 연초 173억8481만달러(약 22조3655억원)였던 국내 투자자의 테슬라 주식 보관금액은 지난 10일 기준 120억8366만달러(약 15조5456억원)까지 줄었다. 서학개미들이 올해 3조원 규모로 순매수하며 '물타기'를 했지만 주가 하락으로 주식 가치가 30.5% 감소한 셈이다.

한편, 테슬라는 기존 주식을 3주로 쪼개는 3대1 액면분할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현지시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주주제안서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테슬라는 보고서에서 "주주 가치 제고와 직원 보상 차원에서 주식을 분할할 것"이라며 "주식 분할이 주가를 재설정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다만 주식을 언제 분할할 것인지 구체적 일정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테슬라의 주식 액면분할은 2020년 8월 5대1로 분할한 뒤 약 2년 만이다. 현재 650달러가량에 거래되고 있는 테슬라 주식을 3대1로 쪼갠다면 주주들은 217달러 정도에 거래하게 된다.

[김현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외증시 목록보기
뉴욕증시 혼조세…나스닥, 저점매수.. 22-09-28
뉴욕증시, 국채금리 상승에 혼조…다.. 22-09-28
- 3조원 물타기에도 수익률 -30%…테슬.. 16:52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30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72.53 ▲ 39.14 1.61%
코스닥 729.54 ▲ 2 0.27%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