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주말사이 20% 넘게 폭락…이더리움에 무슨 일이
2022-06-12 17:39:22 

"이더리움발 서브프라임 사태네요. '이자 농사'를 짓고 있었는데 줄줄이 청산당하게 생겼습니다."

이더리움(ETH)이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가상화폐 투자자들이 '제2의 루나 사태' 공포에 휩싸였다. 지난 10일 230만원대였던 이더리움은 불과 사흘 만에 21% 하락하며 180만원대로 떨어졌다. 이더리움이 180만원대를 찍은 것은 지난해 3월 이후 1년3개월 만이다.
비트코인이 같은 기간 7% 하락한 것을 고려하면 상대적으로 낙폭이 크다.

12일 코인통계 사이트 코인마켓캡 등에 따르면 이더리움은 현재 국내에서 186만원 선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보다 6.85% 하락한 수치다. 이번 하락은 루나 사태를 부른 '죽음의 나선' 현상과 닮아 있다. 이자를 기반으로 사업을 해온 이더리움 대출 서비스가 '뱅크런' 우려에 휩싸이면서 관련 대출상품이 줄줄이 청산될 위기에 처했다. 대규모 청산이 이어지면 이더리움 가격이 지속적으로 떨어질 수 있다. 다만 가상자산 업계에서는 이번 하락세가 이더리움 자체 문제는 아니기 때문에 루나 사태와 다르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더리움이 큰 하락세를 보이는 이유는 이더리움 기반 파생상품의 위기 때문이다. 이더리움은 최근 채굴코인에서 비채굴코인으로 업그레이드를 준비하고 있다. 업그레이드가 끝나면 이더리움을 보유한 사람들이 블록체인 검증에 참여하고 이들에게 추가로 이더리움을 보상으로 나눠주는 구조가 된다. 참여에는 최소 32이더리움(현재가 기준 약 6000만원)이 필요해 소규모 개인투자자는 참여가 쉽지 않다. 이에 착안해 리도(Lido) 같은 회사가 크라우드 펀딩 개념의 서비스를 들고 나왔다. 개인들의 이더리움을 모아서 검증작업에 참여해주고 수익을 나눠주는 시스템이다. 이더리움의 시스템 업그레이드가 완료될 때까지 맡긴 이더리움을 찾을 수 없다. 이에 리도는 이더리움을 맡겼다는 증표인 stETH를 발행해준다.

코인 담보 대출 서비스 업체 셀시우스는 최근 다른 고객이 맡긴 이더리움을 활용해 stETH를 맡기면 이를 담보로 70% 정도 이더리움을 대출해주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투자자들은 이더리움으로 다른 곳에 투자하거나 리도에 이더리움을 맡겨 받은 stETH로 이더리움을 대출해 이를 또다시 리도에 맡길 수도 있다. 이자율을 극대화할 수 있는 셈이다.

문제는 바로 이 지점이다. 대출 서비스가 인기를 끌면서 셀시우스는 stETH 형태로 대부분의 이더리움을 보유하고 있다. 맡긴 이더리움을 찾으려는 고객이 갑자기 많아지면 지급 불능 상태에 처할 수 있는 이유다. 이런 상황을 먼저 직감한 고객들이 stETH를 빠르게 이더리움으로 바꾸려고 하면서 stETH 가격이 상대적으로 떨어져 이더리움과 1대1 교환이 안 되는 현상이 최근 이어지고 있다.
테라가 그랬던 것처럼 고정가격이 깨지는 것이다. stETH 가격이 계속 떨어지면 이더리움을 빌린 사람들도 담보가 청산될 수 있다. 이는 stETH가 시장에 더 많이 풀리게 만들고 결국 가격 하락이 더 가속되는 '죽음의 나선' 현상이 벌어질 수 있는 것이다. 대출업체 셀시우스의 정확한 대출 규모는 알려져 있지 않지만 리도에서 발행하는 일종의 파생증권인 stETH의 규모가 6조3350억원에 달하는 것을 감안할 때, stETH의 줄청산이 이뤄진다면 가상화폐 시장에 번질 여파도 매우 클 것으로 보인다.

[최근도 기자]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레이 18,000 ▲ 750 +4.35%
 
전체뉴스 목록보기
"코로나19, 취약계층에 더 타격…저.. 22-08-03
서민은 물가고로 신음하는데…떼돈 .. 22-08-03
- 주말사이 20% 넘게 폭락…이더리움에.. 17:39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0.04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09.38 ▲ 53.89 2.50%
코스닥 696.79 ▲ 24.14 3.59%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