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시황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주식 재미없다"…동학개미도, 서학개미도 짐 싸서 떠났다
2022-06-12 12:28:10 

국내외 증시가 예년과 달리 좀처럼 지지부진한 흐름을 이어가면서 동학개미도, 서학개미도 주식시장을 떠나고 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로 인한 공급망 정체 현상과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수차례 기준금리를 인상하고 있어 투자 심리가 얼어붙는 것으로 보인다.

1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투자자예탁금은 지난달 31일 기준 57조5671억원으로 집계됐다. LG에너지솔루션이 공모주 청약 열풍을 불러오면서 시중 자금을 대규모로 빨아들인 1월 19일(53조8056억원)과 20일(54조200억원)을 제외하면 올해 들어 가장 적은 수준이다.


투자자예탁금은 투자자가 주식을 사려고 증권사 계좌에 맡겨두거나 주식을 팔고서 찾지 않은 돈이다. 증시 진입을 준비하는 대기성 자금이기에 주식투자 열기를 나타내는 지표로도 쓰인다.

올해 1월 말 예탁금은 75조원대였지만 지난달부터 50조원 후반대로 줄었다. 올해 1월 70조3447억원을 기록한 후 2월 63조4254억원, 3월 63조2826원, 4월 61조4062억원으로 4개월 연속 감소세다. 유동성 장세가 막을 내리고 하락장이 본격화하면서 개인들의 위험자산 회피 성향이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4월까지 월간 순매수를 이어가던 개미는 5월 순매도로 돌아서는 등 거래대금도 감소 추세다. 지난 5월 한 달간 개인은 코스피에서 1조33억원가량 주식을 순매도했는데, 연초 이후 월 단위로 순매도세를 기록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 증시는 계속해서 부진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6월 코스피가 사상 처음 3300선을 돌파하기도 했으나 지난달 중순에는 2500선까지 추락했다. 비슷한 시기에 코스피 시장의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올해 처음으로 10조원 아래로 떨어지기도 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5월(2~27일)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9조4364억원을 기록했다. 이후에도 2600선에서 횡보장을 이어가던 국내 증시는 이날 또 다시 2500선으로 내려 앉았다.

국내 주식 뿐 아니라 해외주식 거래량도 줄고 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2년 1/4분기 국제투자대조표(잠정)'에 따르면 올 1분기 해외증권투자가 8107억달러로 전분기 대비 240억달러 줄었다. 내국인의 해외 증권투자가 감소한 것은 2020년 1분기 이후 2년 만에 처음이다.


서학개미들의 해외 주식 투자가 줄면서 증권사 4곳 중 3곳의 해외주식 수수료 수익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장 많은 서학개미가 이용하는 키움증권의 경우 올해 1분기 외화증권 수탁수수료는 576억원에서 33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2.57% 줄었다. 같은 기간 삼성증권도 542억원에서 315억원으로 41.9% 감소했다. KB증권(-36.4%), 한국투자증권(-30.8%), 미래에셋증권(-24.15%), NH투자증권(-25.8%) 등 대형사들이 대부분 감소했다.

[김현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LG 80,400 ▲ 800 +1.01%
NH투자증권 9,690 ▲ 280 +2.98%
미래에셋증권 6,460 ▲ 130 +2.05%
삼성증권 35,000 ▲ 350 +1.01%
키움증권 90,200 ▲ 2,600 +2.97%
레이 22,950 ▲ 500 +2.23%
LG에너지솔루션 515,000 ▼ 16,000 -3.01%
 
시황 목록보기
전일 인포스탁 테마별 등락률(10월0.. 22-10-11
공매도 비중 상위 종목 22-10-11
- "주식 재미없다"…동학개미도, 서학.. 12:28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9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89.04 ▲ 17.96 0.76%
코스닥 719.49 ▲ 6.97 0.98%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