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연준 금리인상 의지 오판땐 투자자 역풍 맞을것"
2022-08-19 15:57:48 

투자자들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에 대한 강한 의지를 '블러핑(Bluffing·허세)'으로 치부하고 있다고 1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진단했다. 이러한 성급한 판단에 투자자들이 큰 손실을 볼 수 있고 연준의 인플레이션 진화에도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연준의 공격적인 긴축으로 50여 년 만에 최악의 상반기를 보낸 뉴욕증시는 최근 가파르게 반등했다. WSJ에 따르면 S&P500지수는 6월 중순 저점에서 17% 이상 올랐다.
시장 금리의 벤치마크인 10년물 미 국채금리는 6월 고점에서 0.5%포인트 이상 내려갔다. 많은 투자자가 인플레이션이 정점을 지났다고 믿으면서 연준이 내년 중 금리 인하로 돌아설 것이라는 기대감이 최근 반등장을 이끌었다.

연준 인사들은 시장의 이 같은 '조기 정책 전환 기대'에 대해 "인플레이션 억제까지 갈 길이 멀다"며 진화에 나서고 있다. 이날도 연준 인사들은 인플레이션이 낮아질 때까지 기준금리를 지속해서 끌어올릴 필요가 있다고 입을 모았다. 연준 내 대표적인 매파(통화긴축 선호)인 제임스 불러드 미국 세인트루이스 연방은행(연은) 총재는 이날 WSJ에 "9월 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지지한다"며 인플레이션이 정점을 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인플레이션에 상당한 하방 압력을 줄 정책 금리 수준까지 계속 신속하게 움직여야 한다"며 연말까지 기준금리를 3.75~4% 범위로 끌어올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현재 연방기금 금리선물 시장이 예상하는 연말 기준금리 수준인 3.50~3.75%보다 높은 것이다.

에스터 조지 캔자스시티 연은 총재는 이날 금리 인상 속도를 두고 연준 동료와 계속 토론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물가가 내려오고 있다는 완전한 확신이 들 때까지 연준은 긴축 정책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불러드 총재와 조지 총재 모두 금리결정 회의에서 투표권을 행사하는 멤버다. 비둘기파에서 매파로 선회한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은 총재도 이날 기준금리를 연말까지 3.9%, 내년 말까지 4.4% 수준으로 올려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하지만 투자자들은 연준의 경고를 귀담아듣지 않는 분위기라고 WSJ는 전했다. 웨이 리 블랙록 글로벌 수석투자전략가는 "시장이 너무 앞서간다고 생각된다"며 "시장은 우리가 타당하다고 생각하는 것보다 더 공격적인 금리 인하를 이미 반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WSJ는 "연준이 고금리 기조를 장기간 이어간다면 시장은 고통스러운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모건스탠리와 뱅크오브아메리카는 연말 S&P500지수가 지금보다 8.8%, 16% 하락할 것으로 각각 전망했다.

[신혜림 기자]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레이 19,950 ▲ 150 +0.76%
 
전체뉴스 목록보기
[한국경제 위기인가] ④고환율·고물.. 22-10-02
[한국경제 위기인가] ①고개드는 경.. 22-10-02
- "연준 금리인상 의지 오판땐 투자자.. 15:5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1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79.84 ▲ 7.31 0.30%
코스닥 740.60 ▲ 11.06 1.52%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