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선물옵션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매주 만기` 위클리옵션 흥행…파생상품시장 새 바람 기대
2019-09-30 17:48:21 

주간 단위 파생상품 '위클리 옵션'이 시장에 순조롭게 정착했다. 매주 만기가 도래하는 새로운 파생상품이 침체된 선물·옵션시장을 살려낼지에 시장 관심이 쏠리고 있다.

3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첫 번째 위클리 옵션은 9월 26일 만기일에 11만4000계약을 기록했다. 이는 기존 옵션 거래량의 5.7% 규모다.
거래대금은 상장 첫날인 23일 기존 옵션의 0.3%에 불과했지만, 만기일에는 1.7%로 증가했다. 투자자별 거래량 비중은 개인 50%, 외국인 33%였고, 거래대금 기준은 개인 45%, 외국인 46%로 집계됐다. 옵션은 코스피200 등 기초자산에 대해 만기일에 사전약정 가격으로 사거나 팔 수 있는 권리다.

위클리 옵션은 코스피200을 기초자산으로 설정한 파생상품으로, 매주 목요일에 다음주 목요일 만기 옵션을 상장하는 형태다. 기존 코스피200 옵션은 매달 둘째 목요일이 만기며, 최장 거래기간은 3년이다.

옵션 가격은 시간가치와 내재가치의 합이다. 만기가 짧은 위클리 옵션은 시간가치가 작은 만큼 기존 월 단위 옵션보다 가격이 낮게 형성된다. 또한 위클리 옵션은 일주일간 이벤트에 대한 불확실성만 가격에 포함돼 있어 보다 정확하게 해당 이벤트 관련 위험을 관리할 수 있다.

거래소 관계자는 "위클리 옵션은 월 단위 옵션과 달리 각종 경제이벤트 관련 위험을 주간 단위로 관리할 수 있다"며 "월 옵션에 비해 낮은 비용으로 효율적인 헤지가 가능한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전균 삼성증권 연구위원은 "위클리 옵션은 개인투자자의 국내 시장 복귀를 촉진할 수 있다"며 "투자자들은 위험한 해외 파생상품보다 국내 시장에서 투자 기회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내 파생상품이 위축되자 투자자들은 해외로 눈을 돌리고 있다. 거래소에 따르면 개인투자자의 해외 장내파생상품 거래는 2011년 5000억달러에서 2017년 1조8000억원달러까지 증가했다. 향후 파생시장 활성화 방안에 대해 장근혁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새로운 기초자산 발굴과 시장 수요 파악을 통한 꾸준한 상품 개발 노력이 필요하다"며 "필요한 상품이 적시에 개발·보급될 수 있도록 상장 체계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융위와 거래소는 상품명과 기초자산 등을 광범위하게 규제하는 포지티브 방식에서 시장주도형 상품이 개발될 수 있도록 네거티브 체계로 상장 방식 개편을 추진하고 있다.

[정승환 기자]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삼성증권 33,000 ▲ 1,900 +6.11%
 
선물옵션 목록보기
기업은행, '키코 분쟁 자율조정' 은.. 20-07-03
DB금융투자, 원금지급형 ELB·DLB 등.. 20-06-16
- `매주 만기` 위클리옵션 흥행…파생.. 17:48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0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86.38 ▲ 34.71 1.48%
코스닥 862.76 ▲ 5.13 0.60%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