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기획기사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2021-02-19 04:03:01 

에이스테크의 수익 구조가 부품 제조·판매에서 모듈품으로 바뀌고 있어 외형 성장과 수익성 개선의 잠재력이 높아졌고, 5G 기술의 핵심 부품인 안테나·필터 기업으로 글로벌 메이저 시스템 업체 에릭슨과 삼성전자를 주력 거래처로 확보하고 있어 미국을 비롯해 전 세계 5G 투자에 수혜가 가능한 점들은 밸류 프리미엄 적용이 타당하다. 삼성전자는 3개의 안테나·필터 기업을 벤더로 선정했는데 그중 에이스테크의 입지가 가장 확고한 것으로 판단되고 중국 화웨이 제품 수입금지 명령에 따라 삼성전자와 에릭슨 점유율이 상승하고 있으며 에릭슨 내에서도 안테나·필터 업체 교체 이슈가 생기고 있다. 또한 에이스테크는 2019년 말 에릭슨향 시스템벤더로 등록됐고 4G용 필터·안테나 부품을 모듈화해 납품하는 것으로 관련 매출이 작년부터 시작됐다. 올해 실적이 다시 성장궤도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노바렉스는 국내 시장 점유율 1위의 건강기능식품 제조업자개발생산(ODM) 업체다. 면역력 개선 품목뿐만 아니라 루테인, 아이클타임, 크릴오일 등도 고성장세를 보이면서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60.5% 증가한 72억원을 기록하면서 호실적을 달성했다.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한 단기 효과가 아니라 건강기능식품 시장 전체 성장에 대한 수혜가 이어지고 있다. 한편 현재 증설을 추진하고 있는 오송공장은 1분기 말에서 2분기 초 완공이 예상되는데 시운전을 거쳐 본격적인 가동은 하반기부터 가능할 전망이다. 기존 오창 1·2·3공장 생산능력은 2000억원 수준으로 이미 풀캐파 상황이며 오송공장 완공으로 생산능력은 2배 이상 늘어날 예정이다. 하반기 신규 공장 가동에 따른 점진적인 실적 개선세가 예상된다. 꾸준한 실적 안정성에 신공장 증설에 따른 성장성까지 갖춘 종목인데 중장기적인 관심이 필요해 보인다.

현대건설은 국내 시공능력평가 1위 종합건설업체로서 현대차그룹 계열이다.
지난해 4분기 실적은 국내 주택 부문에서 수주잔고 증가 및 안정적인 매출화로 전년 대비 개선세를 보인 반면, 코로나19 영향에 해외사업 부진을 겪으면서 경쟁사 대비 부진한 실적을 기록 중이다. 하지만 올해는 해외 신규 수주분 초기 공사 매출 지연이 실적에 반영될 것으로 기대되며 코로나19에 의한 비용처리가 마무리되고 추가적인 손실 가능성이 높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2020년 말 기준 27조2000억원(국내 16조7000억원, 해외 10조5000억원)으로 신규 수주가 올해부터 매출화가 진행될 예정으로 올해 실적 턴어라운드가 예상된다. 특히 고마진의 주택 부문 매출 비중 확대와 해외 현장 원가율 개선으로 이익 증가폭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주택 분양 물량은 작년 2만가구에서 올해 3만2000가구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현대건설 47,850 ▲ 700 +1.48%
현대차 230,000 ▼ 1,500 -0.65%
삼성전자 83,300 ▼ 600 -0.72%
에이스테크 20,150 ▲ 300 +1.51%
노바렉스 42,500 ▼ 150 -0.35%
 
기획기사 목록보기
[보험 200% 활용법] 보장자산 플랜 .. 21-02-19
[부동산] 제주 부동산 `4년 침체기`.. 21-02-19
- 株머니 매니저의 HOT종목 04:03
유튜브 채널로 본 기업 팬덤 순위는.. 21-02-18
팬덤 기업 유형별 구분 | 애플 스마.. 21-02-18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4.19 15:47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198.84 ▲ 0.22 0.01%
코스닥 1,029.46 ▲ 7.84 0.77%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