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뿔난 트위터 주주들 머스크 고소했다
2022-05-27 10:44:00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 주주들로부터 고소를 당했다. 머스크가 트위터 인수 발표 과정에서 주식 시장을 조작했다는 주장이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에 따르면, 트위터 주주들은 캘리포니아주 연방법원에 머스크가 캘리포니아 기업법을 위반했다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소장을 통해 △머스크가 트위터 지분을 확보한 뒤 고의로 공시를 위반했으며 △ 사전에 트위터 내부 정보를 활용해 주식을 매입했고 △ 인수할 트위터 주가를 낮추고자 일부러 성명을 발표해 투자자에게 피해를 입혔다고 주장했다.


앞서 머스크는 지난달 4일 트위터 지분 9.2%를 보유하고 있다고 첫 공시했다. 미국 증권법에 따르면 기업 지분의 5% 이상을 확보한 투자자는 이를 10일 이내에 공시해야한다. 이에 대해 트위터 주주들은 "머스크가 트위터 지분 5% 이상을 매입했다는 사실을 밝히지 않아 1억5600만 달러를 이득 봤다"고 지적했다. 투자자인 윌리엄 헤레스니악은 로이터를 통해 "머스크가 트위터 지분 공개를 연기함으로써 시장 조작에 가담했고 트위터 주식을 인위적으로 낮은 가격에 매입했다"고 지적했다.

또 주주들은 머스크가 트위터 내부 정보를 활용해 주식을 헐값에 인수하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트위터의 잭 도시 전 CEO를 포함해 경영진과 사적인 대화를 사전에 나누면서 트위터에 대한 내부 정보를 파악해 트위터 주식을 대량 매입했다는 혐의다. 아울러 실제로 인수를 하지 않고 '가짜 계정 논란'을 일으키며 주가를 의도적으로 낮췄다는 지적도 받았다. 트위터 주주들은 "머스크는 트위터 주가를 떨어뜨리기 위해 성명을 발표하거나 트윗을 보냈다"면서 "이를 통해 회사 인수 가격을 최대 25%까지 낮추려고 했으며, 머스크 뜻대로 됐을 경우 해당 금액은 무려 110억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날 주주들은 징벌적 손해 배상금을 요구했다. 하지만 머스크측은 이에 대해 별도 입장을 내지 않았다.
오히려 머스크는 이날 인수 대금을 종전 440억달러(55조7000억원)에서 335억달러로 약 24% 낮추겠다고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를 통해 공시했다. 앞서 머스크는 테슬라 주가가 지속 하락하자 트위터 인수를 위해 테슬라 주식을 담보로 한 대출을 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날 증시는 트위터 주주들의 머스크를 상대로 한 고소 소식과 머스크의 인수가액 하향 조정 소식이 동시에 전해지자 두 회사 주가가 모두 상승하는 이례적인 모습을 연출했다. 테슬라 주가는 7.43% 급등한 707.73달러, 트위터 주가는 6.35% 상승한 39.52달러를 기록했다.

[실리콘밸리 = 이상덕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외증시 목록보기
[외환] 원/달러 환율 10.8원 내린 1.. 22-05-27
"레이디스 앤 젠틀맨"이 성차별이라.. 22-05-27
- 뿔난 트위터 주주들 머스크 고소했다 10:44
"세계에서 가장 빠른 인구 붕괴"…일.. 22-05-27
원/달러 환율, 6.0원 하락 출발…1,.. 22-05-2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6 09:38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11.62 ▼ 30.16 -1.29%
코스닥 750.26 ▼ 0.69 -0.09%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