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IMF "美 경기침체 피할 가능성 매우 낮아"
2022-07-27 15:18:32 

기록적 인플레이션과 미국·유럽의 금리인상, 중국 도시 봉쇄 여파 등으로 국제통화기금(IMF)가 올해 주요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속속 낮춘 가운데, 특히 미국의 성장률 하향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26일(현지시간) IMF는 올해 전세계 경제 성장률을 지난 4월 전망치 3.6%에서 3.2%로 0.4%포인트 하향 조정해 발표했다. 주요국 성장률 전망과 하향 폭은 미국(2.3%, -1.4%포인트), 중국(3.3%, -1.1%포인트), 유로존(2.6%, -0.2%포인트), 한국(2.3%,-0.2%포인트), 일본(1.7%, -0.7%)등으로 미국이 가장 컸다.

피에르 올리비에 고린차스 IMF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현재 환경은 미국이 경기침체를 피할 가능성이 매우 적다는 점을 시사한다" 며 미국이 침체를 피할 가능성을 "매우 협소한 경로"라고 지적했다.
그는"작은 충격조차 미국을 경기침체로 빠져들게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고린차스 수석은 이날 미국의 노동 시장이 강력하고 실업률이 3.6%로 매우 낮다고 인정하면서도 통화 긴축 정책이 계속되면 실업률이 오르면서 노동시장도 점차 냉각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뿐만 아니라 미국 경제가 임금 성장을 웃도는 물가 상승으로 가계 구매력이 떨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IMF는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경기 침체를 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이라고 정의할 때 미국의 경기침체가 이미 시작된 것일 수 있다고 썼다.

미국과 함께 세계경제에 가장 큰 영향력을 발휘해온 중국도 경기 폐색감이 짙은 것으로 나타났다.
IMF는 중국의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직전 4월 시기보다 1.1% 포인트 낮춘 3.3%로 관측하며 그 원인으로 '제로 코로나' 정책에 따른 도시 봉쇄와 심각한 부동산 위기를 꼽았다. 유로존도 직전 시기보다 0.2% 포인트 낮은 2.6% 성장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으며 한국도 2.5%로 0.2% 포인트 하향 조정됐다.

이날 IMF는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4월 시기보다 0.4%포인트 낮춘 3.2%로 발표했는데, 이는 지난 1월과 4월에 이어 3회 연속으로 하향 수정된 것이다. 고린차스 수석은 "4월 이후 세계 경제 전망에 크게 암운이 드리워지고 있다" 며 "곧 전세계적인 동시 불황의 구렁텅이에 빠질 지 모른다"고 경고했다.

[신윤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레이 20,700 ▲ 750 +3.76%
 
해외증시 목록보기
"매파 파월, 괜찮아"…`야수의 심장.. 22-10-02
[뉴욕증시-주간전망] '잔인한 9월' .. 22-10-02
- IMF "美 경기침체 피할 가능성 매우.. 15:18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34.33 ▼ 45.51 -1.84%
코스닥 732.95 ▼ 7.65 -1.0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