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파월 한마디에 나스닥 4% 상승 [월가월부]
2022-07-28 05:29:38 



미국 기준금리가 시장 예상대로 75bp(0.75%포인트) 올랐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금리인상 속도를 조절할 수 있음을 시사하는 발언을 하자 뉴욕 증시는 나스닥이 4% 상승하는 등 일제히 올랐다. 파월 의장은 현재 미국 경기 상황을 경기침체라고 판단하지 않았으며 앞으로도 경기침체가 꼭 찾아올 거라고 보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27일(이하 미국 동부시간 기준) 뉴욕 증시는 연준의 예상된 수준의 금리인상과 파월 의장 발언의 영향으로 3대 지수가 모두 상승 마감했다.

다우 지수는 1.37% 상승해 32,196.73으로 마감했다. S&P는 2.62% 상승해 4,023.61으로 마감했고, 나스닥은 4.06% 상승해 12,032.42로 마쳤다.

이날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후 발표한 성명을 통해 기준금리를 75bp(0.75%포인트) 올린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미국 기준금리는 2.25~2.5%가 되었다.

뉴욕 증시는 이날 오후 기준금리 발표 이후 급등했다. 2%대를 기록하던 나스닥이 4%로 껑충 뛰었다.

원인은 파월 의장이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연준이 9월 FOMC에서 내릴 금리 결정의 가능성을 열어두었고 언젠가는 금리인상 폭을 조정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기 때문이다.

파월 의장은 "통화정책 기조가 계속해서 긴축적일 때, 누적 금리 인상이 경제와 인플레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평가하면서 인상 속도를 언젠가 늦추는 게 적절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월은 이어 9월 FOMC 회의에서 75bp 인상될 수 있다고 밝혔지만 최종적으로는 소비자물가지수 등 데이터에 달려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75bp인상은 시장의 전망과도 부합했다.

파월 의장이 미국 경제가 현재 경기침체가 아닌 것으로 진단한 것도 증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파월 의장은 미국이 현재 경기침체가 아니며 앞으로 꼭 경기침체가 올거라고 보지도 않는다고 설명했다.

앞서 많은 경제 전문가들은 28일 발표되는 미국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마이너스에 가까울 것으로 내다보고 이미 경기침체에 진입했다고 보고 있다. 1분기 성장률이 연률 기준 -1.6%를 기록했기 때문에 상반기 전체로는 마이너스 성장이 유력한 것으로 전망하기 때문이다.

이날 종목 중에는 테크주들이 크게 올랐다.
알파벳 7.66%, 메타 플랫폼 6.55%, 테슬라 6.17%, 마이크로소프트 6.69%, 아마존 5.36%씩 뛰었다.

최근 월마트 실적 충격으로 하락세를 보이던 유통주들도 올랐다. 월마트 3.5%, 타겟 1.8%씩 상승했다.
※ 월가 투자정보는 유튜브 '월가월부'에서 확인하세요. 자세한 해외 증시와 기업 분석 정보를 매일경제 해외 특파원들이 생생하게 전달해 드립니다.


[뉴욕 = 윤원섭 특파원]

 
해외증시 목록보기
[표] 주요국 증시 주간 동향 22-10-09
[뉴욕증시-주간전망] 9월 CPI와 실적.. 22-10-09
- 파월 한마디에 나스닥 4% 상승 [월가.. 05:29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9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89.04 ▲ 17.96 0.76%
코스닥 719.49 ▲ 6.97 0.98%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