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알리바바 '이중 상장' 추진…중국발 투자유입 기대
2022-07-26 12:17:45 

중국 항저우 알리바바 본사
사진설명중국 항저우 알리바바 본사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알리바바가 홍콩 증시에서도 미국 증시에 준하는 '주요 상장'(primary listing)을 하기로 했다.

현재 알리바바는 미국 뉴욕 증시에서 '주요 상장'을 하고 홍콩 증시에서는 보조적인 수준의 '2차 상장'(secondery listing)을 해 놓은 상태인데 이번 변경을 통해 중국 본토에서 투자 자금이 더욱 많이 유입되기를 기대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알리바바는 26일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에서 이사회가 경영진에게 홍콩증권거래소 주요 상장 권한을 부여했다면서 관련 절차가 연말까지 마무리되면 미국과 홍콩 증시 이중 상장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알리바바는 "이중 상장 지위는 투자 기반을 넓히고 유동성을 증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특히 중국과 아시아의 다른 지역에서 더 많은 투자자를 유치하게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알리바바가 홍콩에서 2차 상장을 주요 상장으로 바꾸려면 신규 상장에 준하는 보다 엄격한 기준을 만족시켜야 한다.

미국 증시에 주된 상장을 하고 보조적으로 홍콩에서 2차 상장을 할 때는 최초 상장이나 이중 상장보다 요건이 간단하기 때문에 그간 알리바바를 포함해 미국에 상장했던 많은 중국 기업들이 2차 상장 형식으로 홍콩에 추가 상장을 하곤 했다.

하지만 주요 상장보다 기준이 낮은 2차 상장을 한 기업 주식은 주요 상장 기업 주식과 달리 상하이·선전 증시와 홍콩 증시 간 교차 거래 제도인 후강퉁과 선강퉁 대상에서 제외돼 중국 본토 투자자들이 직접 주식을 거래하기 어려웠다.

시장에서는 알리바바가 홍콩에서 주요 상장을 마치고 후강퉁과 선강퉁 거래 대상에 포함되면 본토발 투자 자금이 추가로 유입될 수 있어 알리바바 주식 수급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올해 상반기 미국과 홍콩 증시에서 알리바바 주식의 일평균 거래량은 각각 32억 달러, 7억 달러 수준이었다.

윌러 천 포시스마아시아 애널리스트는 블룸버그 통신에 "알리바바가 홍콩에서 가장 큰 2차 상장 기업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큰 행보"라며 "알리바바의 투자 기반이 더욱 다양해지고 중국 본토 투자자들이 알리바바에 직접 투자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보다 홍콩 자본시장에 더 무게를 싣는 알리바바의 행보는 미중 전략경쟁 속에서 홍콩의 세계 금융 중심 지위가 약화하지 않도록 고심하고 있는 중국 당국에 보조를 맞추는 측면도 있다.


중국 업계에서 알리바바가 차지하는 상징성을 고려했을 때 알리바바의 결정은 미중 회계감독 권한 갈등으로 미국 증시 강제 상장 폐지 가능성을 고려하고 있는 다른 여러 중국 기업들에도 영향을 끼칠 가능성도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알리바바의 행동은 다른 기업들이 이를 뒤따르게 격려할 수 있다"며 "미국 당국이 회계 기준을 따르지 않으면 중국 기업들을 자국 거래소에서 내쫓겠다고 위협하는 상황에서 홍콩이 대체지로 굳어지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창업자 마윈의 2020년 10월 당국 공개 비판 이후 알리바바는 당국으로부터 3조원대 반독점 벌금을 부과받는 등 빅테크(거대 정보기술기업) 규제의 대표적 표적이 됐고 주가는 2020년 정점 대비 60% 이상 폭락한 상태다.

이날 이중 상장 추진 소식에 홍콩 증시에서 알리바바 주가는 장중 5% 이상 급등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외증시 목록보기
[표] 주요국 증시 주간 동향 22-10-09
[뉴욕증시-주간전망] 9월 CPI와 실적.. 22-10-09
- 알리바바 '이중 상장' 추진…중국발.. 12:1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9 14:52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85.36 ▲ 14.28 0.60%
코스닥 718.38 ▲ 5.86 0.82%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