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대기업 87% "원자잿값 고공행진·환율 상승으로 수익성 악화"
2022-07-27 06:00:02 

국제 원자재 가격 고공행진과 원/달러 환율 상승 여파가 지속되면서 국내 대기업들의 수익성이 크게 악화될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원자재값 폭등 (CG)
사진설명원자재값 폭등 (CG)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8일까지 매출액 500대 기업 중 12대 수출 주력 업종의 대기업(100개사 응답)을 대상으로 '국제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기업 영향'을 조사한 결과 원자잿값 상승이 경영 환경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응답이 87.0%에 달했다고 27일 밝혔다.

'영향이 없다'는 답변은 9.0%, '긍정적 영향' 응답은 4.0%에 불과했다.

전경련은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세가 하반기에도 이어질 경우 대다수 기업(93.1%)의 수익성이 나빠지고 지난해 동기 대비 영업이익 감소폭은 평균 9.5%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업종별로는 자동차·부품이 -11.8%로 가장 크고 이어 석유화학·제품 -11.6%, 바이오헬스 -11.0%, 일반기계·선박 -7.0%, 전기전자 -4.8%, 철강 -4.4% 등의 순이었다.



국제 원자재 가격 고공행진으로 이번 상반기 대기업들의 영업이익은 평균 8.7% 감소했다고 전경련은 전했다.

상반기 중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 여파로 제품 가격을 인상했다고 밝힌 기업이 49.0%로 나타난 가운데 하반기에도 가격 상승세가 지속될 경우 제품 가격을 인상하겠다는 기업은 63.0%에 달했다. 나머지 37.0%는 제품 인상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제품가격 인상 계획이 있는 기업들의 평균 가격 인상 폭은 제조원가 부담의 9.6% 수준일 것으로 집계됐다.

하반기 중 제조원가 부담의 제품가격 반영 예상 비율을 업종별로 보면 ▲ 석유화학·석유제품 13.6% ▲ 일반기계·선박 11.7% ▲ 전기·전자 8.1% ▲ 바이오헬스 7.5% ▲ 자동차·부품 7.2% ▲ 철강 6.9% 순이었다.

전경련은 기업들이 국제 원자재 가격 고공행진, 환율 급등, 임금 인상에 따른 채산성 압박에 시달리면서 원가 부담의 일정 부분을 제품 가격에 반영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국제 원자재 가격 고공행진 지속 기간에 대해서는 응답 기업의 절반가량인 49.0%가 내년(상반기 25.0%·하반기 24%)까지로 전망했다. '올해 연말', '기약할 수 없음'이라고 답한 기업도 각각 23.0%나 됐다.



정부의 대응책으로는 '원자재 수입 관세 인하'를 꼽은 기업이 42.3%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해외자원개발 지원 등 안정적 원자재 수급처 확보'(36.3%), '정부의 원자재 비축물량 방출'(11.3%), '폐자원 재활용 지원'(5.3%), '원자재 사용 감축 공정기술 개발에 대한 지원'(4.0%) 순으로 나타났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국제 원자재 가격 고공행진이 계속되는 가운데 고물가·고금리·고환율로 인해 국내 기업들의 매출이 감소하고 채산성이 악화되고 있다"며 "주요 원자재에 대한 관세 인하, 법인세 감세 등으로 기업들의 비용 부담을 경감시켜주고 해외자원개발 등 원자재 수급 안정을 위한 적극적인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외증시 목록보기
뉴욕증시 혼조세…나스닥, 저점매수.. 22-09-28
뉴욕증시, 국채금리 상승에 혼조…다.. 22-09-28
- 대기업 87% "원자잿값 고공행진·환.. 06:0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29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33.39 ▲ 25.12 1.04%
코스닥 727.54 ▲ 9.64 1.3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