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미국 증세안 영향" 원·달러 환율 5.2원 내린 1170.8원 마감
2021-09-14 16:45:59 

미국 민주당의 부유층과 대기업을 겨냥한 증세안 초안 공개와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를 앞두고 경계감에 달러화가 약세를 보이며 원·달러 환율이 하락 마감했다.

14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5.2원 내린 1170.8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2.0원 내린 1174.0원에 개장해 낙폭을 키웠다.

리처드 닐 미국 하원 세입위원장은 13일(현지시각) 최상위 5% 부유층과 대기업에 대한 증세안을 발표했다.
'부자 증세'를 내건 조 바이든 대통령의 공약을 반영한 것으로, 소득 상위 5% 안에 드는 고소득층의 소득세와 대기업 법인세를 앞으로 10년간 2조달러(2300조원) 이상 올리는 내용이 골자다.

증세안이 공개되자 달러화가 약세를 나타내며 원·달러 환율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

하건형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날 미국 민주당이 발표한 증세안이 외환시장에 주요 변수로 작용했다"며 "2017~18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감세 정책이 미국 기업의 격쟁력을 강화해 달러화 강세로 작용했다면 오늘은 역으로 작용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시장은 이날 밤 발표되는 미국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도 주목하고 있다. 오는 21∼22일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물가 상승 압력이 높아질 경우 연방준비제도(Fed)의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시기가 빨라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미 노동부는 지난 10일(현지시간) 8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년 동월 대비 8.3% 올라 2011년 11월 지수 산출 이래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PPI는 CPI의 선행 지수 역할을 한다.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외증시 목록보기
IMF 총재 "세계은행 中 순위 조작 김.. 21-09-26
셧다운 우려·파월 증언에 변동성 .. 21-09-26
- "미국 증세안 영향" 원·달러 환율 .. 16:45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26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936.44 ▼ 43.83 -1.47%
코스닥 1,005.89 ▼ 9.77 -0.9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