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넷플릭스 쇼크`는 남의 얘기…HBO 가입자 300만명 껑충
2022-04-22 17:23:19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가입자 유치 경쟁이 심화하고 있다. 넷플릭스가 11년 만에 가입자가 감소한 데 반해, HBO는 가입자가 대폭 늘면서 7700만명에 육박했다.

21일(현지시간) 워너 계열 OTT인 HBO 맥스와 케이블 채널 HBO의 올해 1분기 기준 전 세계 가입자가 7680만명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1280만명, 직전 분기 대비 300만명 증가한 수치다.
가입자 1명당 평균 매출(ARPU)은 작년 4분기 11.15달러에서 올해 1분기 11.24달러로 늘어났다. 존 스탠키 AT&T 최고경영자(CEO)는 "HBO 맥스가 더 많은 지역에 출시되면서 지속적인 성장 잠재력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HBO는 '밴드오브브라더스' '왕좌의 게임' '유포리아' 등 드라마로 유명한 미국 대표 방송국이다. 한국인에게 친숙한 시트콤 '프렌즈' '빅뱅이론' 등도 HBO 맥스로 볼 수 있다. HBO 맥스는 한국 시장 진출도 준비 중이다. HBO 실적은 넷플릭스가 성장 한계에 부딪혔다며 이틀간 40% 가까이 주가가 하락한 것과 대조를 이룬다. 넷플릭스는 지난 19일 1분기 유료 회원이 지난해 4분기보다 약 20만명 줄었다고 발표했다. 전체 회원 수를 고려하면 미미한 숫자지만 곧바로 주가에 직격탄이 됐다.


한편 CNN은 야심 차게 시작한 뉴스 스트리밍 서비스를 출범한 지 1개월도 안 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CNN의 새 모기업인 워너 브러더스 디스커버리가 뉴스 스트리밍 서비스를 실패했다고 판단하고 이달 말 유료 서비스를 중단하기로 한 것이다. CNN+의 하루 시청자는 1만명도 채 안 될 정도로 시장 반응이 냉랭했다. CNN은 새 뉴스 스트리밍 서비스의 성공을 위해 수억 달러를 들여 폭스뉴스의 크리스 월리스와 NPR의 오디 코니시를 비롯한 유명 앵커 외 인재 수백 명을 영입하는 등 앞으로 4년간 10억달러를 투자할 계획이었다.

[이동인 기자]

 
해외증시 목록보기
"코로나19 이후 G20 국가총부채 비율.. 22-05-04
뉴욕증시, FOMC 앞두고 이틀째 반등.. 22-05-04
- `넷플릭스 쇼크`는 남의 얘기…HBO .. 17:23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5 14:15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36.04 ▲ 35.7 1.55%
코스닥 747.61 ▲ 24.88 3.44%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