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美 최초 `테슬라` 레버리지 ETF 나온다…한국서 살 수 있나? [월가월부]
2022-07-15 17:48:02 

테슬라·엔비디아 등 단일 종목의 일일 수익률을 추종하는 레버리지·인버스 상장지수펀드(ETF)가 미국 증시에서 첫선을 보였다. 15일 금융투자 업계에 따르면 미국 자산운용사 AXS인베스트먼트는 테슬라, 엔비디아, 페이팔홀딩스, 나이키, 화이자 등 개별 주식의 일일 수익률을 단순 및 레버리지 추종하는 ETF 출시를 이달 중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로부터 승인받았다. 해당 종목들은 14일(현지시간) 미국 나스닥에 상장돼 거래를 시작했다.

대표적으로 테슬라의 일일 수익률을 역으로 추종하는 인버스 상품인 'AXS 테슬라 베어 데일리(TSLQ)' ETF가 있다.
엔비디아를 1.25배 역으로 추종하는 인버스 상품도 내놨다. 예를 들어 엔비디아 주가가 1달러 하락하면 해당 ETF는 1.25달러 상승하는 식이다. 페이팔홀딩스는 1.5배 레버리지 및 인버스, 나이키와 화이자는 2배 레버리지 및 인버스 상품을 선보였다.

그동안 미국 증시에서는 특정 지수나 반도체, 에너지, 금융 등 섹터군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상품에만 레버리지 및 인버스 투자가 가능했다. 나스닥100지수의 일일 수익률을 3배로 추종하는 '프로셰어스 울트라프로 QQQ(TQQQ)' ETF와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를 3배로 추종하는 '디렉시온 데일리 세미컨덕터 불 3X(SOXL)' ETF가 대표적이다.

유럽 시장에서는 단일 종목 레버리지 투자가 가능했지만 접근성과 거래량 측면에서 서학개미들에게 제약이 많았다.

이번에 AXS인베스트먼트가 최초로 단일 종목 레버리지 및 인버스 상품을 출시할 수 있게 된 것은 SEC의 전향적인 승인 결정이 있었기 때문이다. 다만 SEC 내에서도 복합 상품 출시와 관련해 반대 의견이 상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AXS인베스트먼트는 SEC에 보잉, 웰스파고, 세일즈포스, 코노코필립스 관련 상품 출시도 요청했지만 SEC는 불허했다.

향후 미국 증시에 단일 종목 관련 레버리지 및 인버스 상품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똘똘한 美주식 하나만 골라 공략…두배 수익 노리는 서학개미 늘듯 [월가월부]

美종목별 레버리지·인버스 출시

미국 증시에서 최초로 단일 종목의 레버리지 및 인버스 상품이 출시됨에 따라 서학개미의 레버리지 투자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보이지만 방향성이 틀릴 경우 큰 손실을 볼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15일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 세이브로에 따르면 올해 서학개미들의 미국 주식 순매수 1위인 테슬라에 이어 가장 많이 순매수한 종목은 '프로셰어스 울트라프로 QQQ(TQQQ)' 상장지수펀드(ETF)로 20억7683만달러를 사들였다. 순매수 3위인 종목도 '디렉시온 데일리 세미컨덕터 불 3X(SOXL)' ETF로 13억8746만달러를 순매수했다. 최근 약세장이 지속되면서 손실을 회복하기 위해 레버리지 상품을 이용하거나 지속 하락할 것이라고 예측한 후 숏에 베팅하는 투자 방식이 서학개미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셈이다. 그동안 미국 증시 투자에 나선 서학개미들은 주요국 지수 및 섹터군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레버리지와 인버스 상품에만 투자할 수 있었다. 이번 AXS인베스트먼트의 테슬라, 엔비디아, 페이팔 홀딩스, 나이키, 화이자 등 단일 종목 레버리지 및 인버스 상품 출시로 향후 서학개미들의 레버리지 투자 저변도 훨씬 넓어질 것으로 분석된다. 우선 호재가 있거나 실적 전망이 좋은 단일 종목의 레버리지 상품을 매수해 이 종목이 베어마켓 랠리 때 반등하면 차익 극대화를 노릴 수 있다. 혹은 개별 종목 실적이 악화하면 인버스 상품에 투자할 수도 있다. 특히 테슬라는 아직까지도 밸류에이션(기업가치)이 과대평가됐다는 시장의 시선이 있다. 이 경우 테슬라의 하락을 전망하는 서학개미들은 이번에 출시된 숏 상품을 매수해볼 수 있다.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미국 증시에서 특정 종목의 하락에 베팅하고 싶어하는 투자자가 적지 않았지만 대부분 섹터군에 묶여 있어 쉽지 않았다"며 "새로운 고객 투자 수요가 창출되면 거래대금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과도한 레버리지 및 인버스 상품에 투자하면 손실 확대가 우려된다. 시장이 투자자들 예상과 다르게 흘러갈 경우 막대한 손실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임은혜 삼성증권 수석연구위원은 "레버리지 및 인버스 ETF는 일일 수익률을 기준으로 리밸런싱(재조정)된다는 점을 꼭 기억해야 한다"며 "해당 주식에 대한 아주 단기 전략적 측면에서 확신이 있는 경우 매매 전략으로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 월가 투자정보는 유튜브 '월가월부'에서 확인하세요. 자세한 해외 증시와 기업 분석 정보를 매일경제 해외 특파원들이 생생하게 전달해 드립니다.


[차창희 기자]

 
해외증시 목록보기
뉴욕증시 혼조세…나스닥, 저점매수.. 22-09-28
뉴욕증시, 국채금리 상승에 혼조…다.. 22-09-28
- 美 최초 `테슬라` 레버리지 ETF 나온.. 17:48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30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72.53 ▲ 39.14 1.61%
코스닥 729.54 ▲ 2 0.27%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