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경제불안·제로코로나 반발…중국서 대규모 시위 확산
2022-07-17 18:03:21 

체제 안정을 위해 국민들의 집단행동을 철저히 통제하는 중국에서 최근 잇달아 대규모 시위가 발생해 주목을 받고 있다. 은행의 예금지급 불능 사태에 이어 아파트 분양 차질 등으로 고통받는 주민들의 분노가 정부를 향하기 시작한 것이다.

올가을 시진핑 국가주석의 3연임 확정을 앞두고 사회적 안정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중국 당국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7일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부동산 개발 프로젝트 좌초로 공사가 중단돼 아파트를 분양받고도 입주하지 못한 수분양자 1000여 명이 시안시에 있는 산시성 은행감독국 건물을 에워싸고 대규모 시위를 벌였다.
과거 공사 중단 아파트 수분양자들의 산발적 시위가 벌어진 적은 있었지만 이처럼 당국을 향한 대규모 시위가 벌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당국은 이 같은 주민들의 시위가 사회불안으로 확산되지 못하도록 즉각적인 통제조치에 나섰다.

하지만 앞으로 공사 중단 아파트 피해자들의 집단행동이 더욱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당국의 강력한 규제로 중국 부동산 시장이 급속히 위축되면서 헝다 등 여러 중국의 부동산 개발업체들의 프로젝트가 잇달아 중단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10일에는 허난성 정저우 중국 인민은행 지점 앞에서 수천 명의 시위대가 집결해 "리커창은 내 돈을 돌려달라"고 외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 4월 허난성의 소형 은행 4곳이 예금을 지급하지 못하면서 시작됐다. 소규모 지방은행들은 최대 연 10%라는 고금리를 앞세워 자금을 유치했지만 부실 운영 등으로 예금주 40만명에 대해 약 400억위안의 예금 지급을 중단한 것이다.

이에 예금주들이 인민은행 건물 앞에서 '중국몽이 허난성서 무너졌다'는 현수막을 내걸고 시위를 벌였다. 2년 이상 지속된 무관용 제로코로나 정책에 대한 불만이 계속 누적되고 있는 점도 중국의 사회불안 요소 중 하나로 꼽힌다.

[베이징 = 손일선 특파원]

 
해외증시 목록보기
뉴욕증시 혼조세…나스닥, 저점매수.. 22-09-28
뉴욕증시, 국채금리 상승에 혼조…다.. 22-09-28
- 경제불안·제로코로나 반발…중국서.. 18:03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25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37.86 ▼ 3.47 -0.14%
코스닥 733.56 ▼ 4.66 -0.6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