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파월 '빅스텝' 언급에 원/달러 환율 장중 1,240원대로 상승
2022-04-22 09:49:55 

코스피 하락 출발
사진설명코스피 하락 출발
22일 오전 원/달러 환율이 상승하면서 장중 달러당 1,240원대로 올라섰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전 9시 33분 현재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2.7원 오른 1,241.7원이다.

환율은 전장보다 3.2원 오른 달러당 1,242.2원에 개장해 1,240원대 초반 선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밤 뉴욕증시는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매파적(통화긴축 선호)인 발언으로 하락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가 1.05%,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가 1.48% 각각 내렸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07% 하락했다.

파월 의장은 전날(현지시간) 국제통화기금(IMF) 총회 토론회에서 연준의 금리 인상 문제와 관련해 "내 견해로는 좀 더 빨리 움직이는 게 적절할 것"이라면서 "50bp(1bp=0.01%포인트)가 5월 회의에서 검토될 것"이라고 말했다.

파월 의장이 '빅스텝' 인상 가능성을 직접적으로 언급하면서 미국 10년물 국채금리가 심리적 저항선인 연 3%에 근접한 2.95%로까지 올랐고, 달러화는 주요 통화 대비 강세를 나타냈다.

빅스텝은 기준금리를 한번에 0.5%포인트 올리는 등 통상적인 수준을 넘어서는 인상을 말한다.

위안화 약세 흐름도 원화 약세를 더욱 가중하는 요인이다.


코로나19에 따른 중국 내 주요 도시 봉쇄 조처로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면서 위안화 가치는 이번 주 들어 가파르게 떨어지고 있다.

다만, 환율이 연고점(1,244.4원) 수준에 가까워지면서 수출업체들이 보유 달러를 매도(네고)할 수 있다는 점, 당국의 미세조정(스무딩 오퍼레이션)이 나올 수 있다는 점 등은 원/달러 환율의 추가 상승을 쉽지 않게 만드는 요인이다.

같은 시간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66.94원이다.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966.80원)에서 0.14원 상승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레이 23,650 ▲ 1,550 +7.01%
 
해외증시 목록보기
英엔지니어링 컨설팅 업체 ODE, 통영.. 22-05-08
CPI·국채금리·연준 발언에 변동성.. 22-05-08
- 파월 '빅스텝' 언급에 원/달러 환율.. 09:49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7.0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34.27 ▲ 42.26 1.84%
코스닥 757.97 ▲ 13.34 1.79%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