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한은 빅스텝…원/달러 환율 5.2원 내린 1,306.9원 마감
2022-07-13 15:54:02 

금통위 결과 설명하는 이창용 한은 총재
사진설명금통위 결과 설명하는 이창용 한은 총재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사상 첫 '빅 스텝(기준금리 0.50%포인트 인상)'을 단행한 13일 원/달러 환율이 하락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5.2원 내린 달러당 1,306.9원에 거래를 마쳤다.

한은 금통위는 이날 통화정책방향회의에서 연 1.75%인 기준금리를 2.25%로 0.50%포인트 인상했다.

금통위가 통상적 인상 폭(0.25%포인트)의 두 배인 0.50%포인트를 올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 차례 연속(4·5·7월) 기준금리 인상도 전례가 없다.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4.6원 내린 1,307.5원에 개장한 뒤 한은의 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 결정이 나오자 낙폭을 키워 한때 1,302.1원까지 저점을 낮췄다.

이창용 총재는 금통위 정례회의 이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당분간 높은 물가 오름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므로 기준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나갈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어 "물가 흐름이 전망 경로를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면 금리를 당분간 25bp(1bp=0.01%포인트)씩 점진적으로 인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 총재가 이처럼 향후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 명시적으로 밝힌 것은 이례적인 모습으로, 과거 한은 총재들과 비교해 '포워드 가이던스(사전 안내 지침)'를 적극적으로 시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다만 시장은 장 후반 낙폭을 되돌리며 1,306원대 후반에서 마감했다.

한국시간으로 이날 저녁으로 예정된 미국의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를 앞둔 대기성 장세가 이어지며 외환시장의 거래량이 많지 않아 변동성이 제한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승혁 NH선물 연구원은 "이 총재가 지난 총재와 비교해 직설적으로 시장과 소통하려는 모습을 보였다"면서도 "다만 시장의 관심사인 중립 금리 수준, 한미 통화스와프 가능성에 대해서는 명확히 밝히지 않아 시장이 방향성을 탐색하는 모습"이라고 풀이했다.

오후 3시 30분 현재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53.56원이다.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955.47원)에서 1.91원 하락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외증시 목록보기
뉴욕증시 혼조세…나스닥, 저점매수.. 22-09-28
뉴욕증시, 국채금리 상승에 혼조…다.. 22-09-28
- 한은 빅스텝…원/달러 환율 5.2원 내.. 15:5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25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37.86 ▼ 3.47 -0.14%
코스닥 733.56 ▼ 4.66 -0.6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