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연준 '기준금리 1%p 인상' 가능성에 환율↑…1,312.1원 마감
2022-07-14 16:02:28 

환율 상승과 물가 (CG)
사진설명환율 상승과 물가 (CG)
14일 원/달러 환율이 다시 1,310원대에 올라섰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5.2원 오른 달러당 1,312.1원에 거래를 마쳤다. 1,310원대 종가는 지난 12일(1,312.1원) 이후 이틀 만이다.

환율은 0.4원 내린 1,306.5원에 출발했지만 곧 상승세로 돌아섰고, 오후 한 때 1,312.3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전반적으로 미국의 강한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압력과 통화 긴축에 대한 우려가 달러 강세, 원화 약세를 부추겼다.

백석현 신한은행 연구원은 "이날 오전 중국 증시가 호조를 보이고, 위험 통화로 분류되는 호주 달러가 자국의 긍정적 고용 지표에 힘입어 상승한 덕분에 환율이 일시적으로 내렸다"며 "다만 달러 강세와 지속된 유로화, 엔화의 하방 압력을 이기지 못하고 오후 들어 환율 상승 폭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시장에서는 미국이 40년 만에 가장 높은 물가 오름세에 직면하자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달 말 기준금리를 한 번에 1.00%포인트 올릴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간밤 미국 노동부는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의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이 9.1%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1981년 11월 이후 약 40년 만의 최고치로, 시장의 예상치(8.8%)도 웃돈다.

연준이 물가를 잡기 위해 기준금리를 급격하게 인상하면 유동성이 줄면서 경기 침체 속도도 빨라질 수 있어 안전자산 선호 심리를 부추길 것으로 보인다.

이에 유럽의 1유로 가치는 한때 0.9996달러까지 떨어지며 1달러보다도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또 달러 대비 중국 위안화 환율은 6.73위안대, 일본 엔화 환율은 138.4엔대까지 치솟았다. 위안화와 엔화로 사는 달러가 더욱 비싸졌다는 뜻이다.


특히 엔화의 경우 일본의 초 완화 정책 유지 등으로 1998년 9월 초 이후 23년 10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빅 피겨'(큰 자릿수)인 138엔선을 내어줬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는 108.5선에서 움직이며 2002년 10월 말 이후 19년 8개월여 만에 가장 높은 구간에 있다.

오후 3시 30분 현재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46.92원이다.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953.56원)에서 6.64원 내렸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레이 19,950 ▲ 100 +0.50%
 
해외증시 목록보기
뉴욕증시 혼조세…나스닥, 저점매수.. 22-09-28
뉴욕증시, 국채금리 상승에 혼조…다.. 22-09-28
- 연준 '기준금리 1%p 인상' 가능성에.. 16:02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25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37.86 ▼ 3.47 -0.14%
코스닥 733.56 ▼ 4.66 -0.6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