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자동차 공장 이대로 가면 큰일 나겠네"…상하이 봉쇄에 중국 `발칵`
2022-04-16 15:01:04 

중국의 '경제 수도'인 상하이가 코로나19로 20일째 봉쇄 중인 가운데 중국 자동차 업계 인사들이 내달부터 중국 내 자동차 생산공장의 가동이 전면 중단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위청둥(余承東) 화웨이 인텔리전트 차량 솔루션·소비자 부문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15일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를 통해 "상하이 생산시설이 조업을 재개하지 않는다면 5월 이후 과학기술과 공업 분야의 모든 공급망 가동이 중단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자동차 산업의 타격이 우려된다"며 "경제적 손실과 치러야 할 대가가 무척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이미 일부 기업이 이달 중순부터 상하이 공급망 봉쇄로 생산을 중단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하루 전인 이달 14일에는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샤오펑의 허샤오펑 회장이 웨이보에 "상하이와 주변 지역 공급망 업체가 조업 재개 방법을 찾지 못하면 오는 5월 중국 완성차 공장의 가동이 전면 중단될 것"이라고 적기도 했다.

천스화 중국 자동차공업협회 부비서장도 중국신문망에 "전면적인 셧다운을 초래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상하이와 지린성의 조업 중단이 이어지면 중국 자동차 산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라고 전했다.

상하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달 28일부터 20일째 봉쇄된 상태다. 이 때문에 하루 2100대를 생산하는 테슬라 공장이 3주 가까이 조업을 중단하고 있다.

상하이는 테슬라뿐만 아니라 미국과 독일, 중국 토종 업체가 연간 283만3000대를 생산하는 중국 제2의 자동차 생산지다.


현지 당국의 봉쇄 조치가 길어지면서 자동차 외에 반도체와 전자업체도 가동 중단 등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지린성 창춘에서도 이치자동차가 지난달 13일 토종 브랜드와 외국기업의 합작 자동차 생산공장 등 5곳의 조업을 멈췄다.

중국 자동차공업협회에 따르면 중국의 지난달 자동차 생산 대수는 224만1000대, 판매 대수는 223만4000대로 집계됐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봉쇄 조치 여파로 전년 동기보다 각각 9.1%, 11.7% 감소했다.

[이상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외증시 목록보기
잔인한 4월 보낸 증시…5월 FOMC 주.. 22-05-01
엔저 심화에 은행 엔화예금 급증…".. 22-05-01
- "자동차 공장 이대로 가면 큰일 나겠.. 15:01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6.30 15:36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332.62 ▼ 45.37 -1.91%
코스닥 745.37 ▼ 16.98 -2.2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