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닥터코퍼의 경고? 전기동 가격 한달만에 13% 급락
2022-05-16 10:04:29 

4월 중순까지 t당 1만달러를 상회하던 전기동 가격이 지난달 19일 이후 13% 이상 하락해 t당 9000달러 선에 도달했다. 코로나19 확진자수 제어에 실패한 중국 정부는 상하이 등 주요 도시에 대해 봉쇄 조치라는 강수를 뒀으며, 베이징까지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져 글로벌 경기 선행지표로 꼽히는 구리 가격이 급락한 것이다.

국제 원자재 전문 연구기관인 코리아PDS의 김건 책임연구원은 최신 보고서를 통해 "2022년 1분기와 같은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이 전기동 가격 급락을 촉발시킨 케이스가 과거 2차례가 있었다"며 "2020년 1분기와 2021년 3분기가 현재와 유사하게 코로나19 재확산 이슈로 전기동 가격이 급락했다"고 분석했다.

2020년 연초 우한을 중심으로 코로나19 1차 확산 사태가 발생했었을 때에는 방역 조치 강화에도 불구하고 확진자 확산 속도는 꾸준히 가속했으며, 2021년 3분기에는 델타 변이에 의한 2차 확산 사태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중국 수요 위축 우려를 반영한 전기동 가격은 1차 확산 때에 10% 이상 하락해 t당 5500달러 선을 기록했었으며, 2차 확산 때에도 약 10% 하락한 t당 8800달러 선을 기록했다.


김건 책임연구원은 "당시 중국 정부는 지역 봉쇄 및 전국 방역 정책 강화로 1·2차 확산 사태를 진정시켰고, 강력한 부양책을 시행해 경기 둔화 우려에 대응했다"며 "특히 특수목적 채권 발행한도 증가와 유화적 통화정책 기조로 인프라 건설 투자 및 유동성 공급이 확대되면서 전기동 가격이 빠른 가격 반등을 나타내어 높은 수준을 유지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 책임연구원은 "중국 부양책의 영향력을 확인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최근 전기동 가격이 10% 이상 하락한 이유는 중국 정부의 코로나 19 통제 가능성에 시장이 의문을 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이 3차 재확산 통제에 성공하고 부양 기조를 강화해 전기동 수요를 회복한다면, 미국과 유럽 등 다른 지역의 전기동 소비량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이미 회복하고 있는 것과 맞물려 전기동 가격 회복에 긍정적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장이 이 같이 높은 불안감을 나타내는 이유는 제4·5차 중국의 코로나19 재확산 및 재봉쇄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보기 때문이고 보고서에서 분석했다.

김건 책임 연구원은 "2020년 당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다른 모든 국가들이 문을 닫는 동안 홀로 전기동 가격을 지지했던 중국이 이번에는 반대로 10월 시진핑 주석의 3연임이 확정되기 전까지는 전기동 시장의 안정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덕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외증시 목록보기
"가상화폐 암흑기니까 투자....승자.. 22-06-12
대망의 6월 FOMC 22-06-12
- 닥터코퍼의 경고? 전기동 가격 한달.. 10:0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27.94 ▲ 4.16 0.16%
코스닥 831.63 ▼ 0.52 -0.0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