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백인들만 받는 상 수상한 HRCap 김성수 대표
2022-06-29 08:10:39 

28일(현지시간) 오전 8시 미국 뉴저지주 동남부 지역에 있는 서머셋 파크에 있는 컨벤션 시설인 더 팰리스.

이른 아침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300여명의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이들은 뉴저지주 대표 경제 저널인 NJ비즈가 주최하는 'ICON' 수상자로 뽑힌 사람들과 이들을 축하하기 위해 모인 사람들이다.

2017년부터 시작된 ICON 시상식은 미국 뉴저지주 소재 기업 중 각 분야별로 특별한 성과를 내고 있는 기업인들이 엄격한 심사 과정을 거쳐 선정됐다. 만 60세 이상 기업인들만 받을 수 있는 상이다.
그만큼 경륜을 중시하는 상이다.

한국계가 이 상을 수상한 적은 없었다. 아시아계도 거의 찾아보기 힘든 백인들 위주의 행사다.

올해 이 행사가 특별했던 것은 한국 기업으로는 최초로 HRCap(대표: 김성수, Andrew Kim)이 수상기업으로 선정됐기 때문이다.

5명의 심사 위원 중에 아시아계는 없었다.

올해 41명의 수상자 중 아시아계는 김 대표와 중국계 여성 변호사 등 2명 뿐이었다.

김성수 HRCap 대표는 "사람, 조직, 커뮤니티가 더 큰 목표를 갖고 많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잠재력을 일깨우는데 열정을 갖고 있다"며 "리더들을 연결하고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성장의 기회를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HRCap은 지난해 NJ비즈가 선정한 '일하기 좋은 기업' 평가에서 한국계 기업 중 최초로 선정된 바 있다.

김 대표는 LG그룹 HR팀, LG 미주지역본부 등에서 HR전문가로 일하며 능력을 인정받았다.

하지만 미국의 인재 시장을 적극적으로 개척하고자 지난 2000년 HRCap을 창업했다.

국내 주요 대기업들은 물론 구글, 아마존웹서비스, 보스턴컨설팅그룹, JP모건체이스, HSBC 등 글로벌 기업 1000여 곳이 HRCap을 통해 인재 확보에 나서고 있다.


불모지를 개척한 덕분에 HRCap은 약 60만명의 인재풀을 갖고 있고, 이 중 한국인 비중은 10%에 불과하다. 미국내 한국계 리쿠르팅 회사로는 최대 규모로 성장했다.

지난 20여 년간 1만명 이상이 HRCap을 통해 일자리를 구했다.

김 대표는 "한국인의 도전정신과 열정을 미국 주류 사회에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글로벌 휴먼 네트워커로서의 책무와 역량 강화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서머셋 파크(뉴저지) = 박용범 특파원]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LG 85,000 ▲ 800 +0.95%
 
해외증시 목록보기
뉴욕증시 혼조세…나스닥, 저점매수.. 22-09-28
뉴욕증시, 국채금리 상승에 혼조…다.. 22-09-28
- 백인들만 받는 상 수상한 HRCap 김성.. 08:1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25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37.86 ▼ 3.47 -0.14%
코스닥 733.56 ▼ 4.66 -0.6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