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中 부동산부채 6000조원…빚내 성장 이끌던 `시멘트 경제` 흔들 [자이앤트월드]
2021-10-11 17:18:01 

◆ 글로벌 이슈 plus ◆

요즘 세계 증시 리포트에서 가장 많이 등장하는 용어 중 하나가 바로 헝다(恒大·에버그란데)다. 헝다는 중국에서 두 번째로 큰 부동산 개발 업체의 이름이다. 어떻게 중국의 한 부동산 기업이 미국의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과 함께 글로벌 금융 시장의 최대 변수로 거론되는 것일까.

일단 표면적인 이유는 헝다의 유동성 위기다. 헝다는 세계 부동산 개발 업체 중에서 가장 부채가 많다.
지난 6월 말을 기준으로 부채 총액이 1조9665억위안(약 360조원)에 달한다. 중국 국내총생산(GDP)의 2%에 맞먹는 규모다. 헝다그룹은 지난달 23일 달러화 표시 채권에 대한 이자 8350만달러(약 981억원)를 내지 못했다. 이어 29일에도 2024년 3월 만기인 9억5100만달러 규모 달러화 표시 채권 이자 4750만달러(약 558억원)를 기한 내에 지급하지 못했다. 달러 채권은 예정일에 이자를 지급하지 않아도 30일의 유예 기간이 있어 공식적으로 디폴트 처리가 되지 않았지만 위기감은 고조되고 있다. 당장 헝다는 이달에도 30억달러 규모 달러화 표시 채권에 대해 총 1억6700만달러 규모 이자를 지급해야 한다.

내년부터는 본격적으로 채권의 만기가 도래한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2022년에 만기가 도래하는 헝다그룹의 채무는 77억달러에 달하고, 2023년에는 108억달러로 급증한다. 하지만 헝다는 이 같은 빚을 감당할 여력이 없다. 헝다의 현금성 자산은 867억위안(2021년 6월 말 기준)에 불과하다. 자산 매각을 통한 현금 확보도 쉽지 않다. 헝다는 선분양을 통해 건설자금을 마련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확대했는데, 공사가 중단된 자산을 헐값에 팔겠다고 내놔도 매수자를 찾기 어려운 상황이다.

시장에서는 결국 헝다가 디폴트를 피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헝다가 문을 닫으면 중국 경제가 입는 내상이 작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헝다그룹이 파산하면 1차적인 피해는 헝다그룹이 시행한 부동산 프로젝트에 투자하거나 헝다그룹이 건설 중인 아파트를 분양받은 사람들에게로 간다. 실제로 이들은 중국 광둥성 선전에 있는 헝다 본사 앞에서 연일 시위를 벌이며 "돈을 돌려 달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8000개가 넘는 협력업체들의 연쇄 도산도 우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