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월가 한국 영향력 커졌네"…최대 사모펀드 KKR수장에 조셉 배
2021-10-12 23:14:50 

한국계 미국인 조셉 배(한국명 배용범·49)가 세계 최대 사모펀드 운용사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의 공동 최고경영자(CEO)로 임명됐다. 그는 세계 금융위기 여파에서도 KKR가 아시아로 확장하는 데 큰 공을 세운 점 등을 인정받아 대표 자리까지 오르게 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KKR는 11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공동창업자인 헨리 크래비스와 조지 로버츠 공동 CEO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고 조셉 배와 스콧 너탤을 새로운 공동 CEO로 임명했다고 발표했다. KKR는 조셉 배와 너탤에 대해 "오늘날의 KKR를 만드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평했다.
이번 승계 절차는 2017년 8월에 처음 발표된 후 4년간 준비 과정을 거쳤다. 2017년부터 너탤과 함께 공동 사장 겸 공동 최고운영책임자(COO)로 활동해온 그는 하버드대를 졸업한 뒤 골드만삭스를 거쳐 1996년 KKR에 입사했다. 조셉 배는 1972년생으로 세 살 때 화학 연구원인 아버지와 선교사 어머니를 따라 미국에 이민을 떠난 이민 2세대다. 그는 한때 피아니스트를 꿈꿨지만 골드만삭스 입사를 계기로 금융업에 열정을 바치게 됐다.

2005년 홍콩으로 건너간 조셉 배는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여파로 미국의 기업 인수·합병(M&A)이 위축된 상황에서 아시아 투자 사업부를 구축해 KKR에 새로운 수익처를 마련하는 등 사모펀드 업계에서 두각을 드러냈다.

특히 조셉 배는 KKR가 2009년 오비맥주를 18억달러(약 2조1500억원)에 인수한 뒤 2014년 안호이저부시인베브(AB인베브)에 58억달러에 되팔아 막대한 차익을 남긴 대규모 거래를 주도하기도 했다. 이후 조셉 배는 한국에서도 M&A에 적극적으로 나섰는데 2014년 더케이트윈타워 건물, 2015년 티켓몬스터를 인수하기도 했다. 파나소닉헬스케어와 히타치공기 등 일본 대기업들의 비핵심 계열사 인수 거래도 이끌었다.

한편 포브스가 추산한 바에 따르면 조셉 배의 순자산은 11억달러(약 1조3000억원)에 달한다. 주중에는 하루 15시간 이상 일하지만, 주말에는 네 명의 자녀들과 시간을 보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하버드대 재학 시절 만난 한국계 소설가 재니스 리와 1996년 결혼했다.


조셉 배와 같이 1996년에 입사한 너탤은 KKR가 기업들의 회사채와 증자를 위한 자문을 제공하고 자체 자금도 투자하는 사업을 개척해 다른 사모펀드들과 차별화하는 데 기여했다.

2015년 사망한 제롬 콜버그와 함께 1976년 KKR를 창업한 크래비스와 로버츠는 앞으로 공동 회장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KKR는 현재 4290억달러(약 514조원)의 자산을 운용하는 미국 사모펀드로 부동산과 크레디트, 헤지펀드까지 다양한 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KKR의 아시아·태평양 사모펀드 포트폴리오에는 11개국 60개 기업이 포함돼 있다.

[신혜림 기자]

 
해외증시 목록보기
[뉴욕유가] IMF "세계경제 성장둔화.. 21-10-13
[유럽증시] 에너지 위기 우려 고조에.. 21-10-13
- "월가 한국 영향력 커졌네"…최대 사.. 23:14
뉴욕증시, 기업 실적 발표 앞두고 하.. 21-10-12
구글, 분산형 클라우드 시대 열다 21-10-12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8 09:37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023.08 ▲ 31.36 1.05%
코스닥 1,009.81 ▲ 13.17 1.32%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