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머스크 "쇼핑대목 공급망 대책 미리 세워라"…韓기업 전전긍긍
2021-09-30 17:54:22 

◆ 전세계 물류 비상 ◆

"고객사들이 연말 쇼핑 대목을 앞두고 세계 공급망에 대한 대책을 훨씬 앞당겨 세울 것을 권고합니다. 미국과 유럽의 제품 재고는 사상 최저 수준을 기록 중이며 일부 품목은 품절 사태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세계 최대 해운사인 머스크는 지난 27일(현지시간) 고객사에 보낸 서한에서 장기화된 세계 물류대란으로 미국, 유럽 등지에서 제품 재고가 빠르게 소진되고 있는 점을 강조했다. 통상 유통업체들은 블랙프라이데이부터 크리스마스 연휴까지 이어지는 최대 쇼핑 대목을 대비해 가을부터 상품 재고를 비축하는데, 물류대란으로 수입이 늦어지면서 비축해둔 상품마저 동이 나고 있기 때문이다.


머스크는 "미국, 유럽으로 가는 아시아 수출량은 연말까지 계속 두드러질 것"이라며 "상품 구매 수요가 감소하더라도 업체들은 일정한 재고량을 다시 구비해야 하기 때문에 화물량은 지속적인 강세를 보일 것"이라고 우려했다.

미국 주요 항구들이 밀려드는 화물량을 소화하지 못하고 포화 상태에 이르면서 전 세계 물류대란이 발생하고 있다. 코로나19로 항만 노동력은 부족해진 반면 경제 재개로 수입 컨테이너 양은 폭증한 탓이다. 물류대란으로 운송비가 높아지면서 결국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을 부추기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에서 네 번째로 큰 수입항인 조지아주 서배너항 인근 앞바다에는 27일 기준 컨테이너선 24척이 항구에 짐을 내리지 못하고 대기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근 몇 주간 하루 20~26척의 선박이 발이 묶인 채 서배너항 주변을 맴돌았다고 전했다. 미 서부 로스앤젤레스(LA)항과 롱비치항에 이어 항만 적체 현상이 남동부까지 번진 것이다. LA항과 롱비치항 앞에서 입항 대기 중인 화물선은 66척에 이른다. 대기 중인 선박 수는 이달 한때 73척을 기록하기도 했다.

유통업체들이 쇼핑 시즌을 앞두고 재고 확보에 나선 데다 중국의 국경절 황금연휴(10월 1~7일)를 피해 미리 물건을 확보하려는 수요까지 겹치면서 물류 병목현상은 더욱 심화되고 있다.

항만 적체로 선박 부족 현상이 계속되면서 세계 해운 운임은 고공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컨테이너 선사들 운임 수준을 나타내는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지난 24일 기준 4643.79를 기록했다. 연초 대비 4배 이상 뛴 수치로 역대 최고치다. 머스크는 "지난해 하반기와 올 상반기 컨테이너 수요가 공급을 초과한 것은 사실이지만, 높은 운임의 가장 큰 원인은 항만 적체와 공급망 병목현상"이라고 분석했다. 수출 기업들은 미국 항만 대란 파장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특히 가전 기업들은 블랙프라이데이, 크리스마스 등으로 성수기인 4분기 판매 전략에 차질을 빚을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9~10월은 연말 쇼핑 시즌에 판매할 제품을 미국으로 운송하는 시기다. 가전업체들로서는 3~4분기 실적이 원활한 제품 운송에 달려 있는 셈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 등은 지역별로 생산 거점을 운영 중인 만큼 이를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세탁기는 미국 현지에서 생산하고 TV 등 나머지 품목도 멕시코 등 인접 국가에서 생산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항만 대란 영향이 크지는 않다"면서도 "미국·멕시코 등 현지 생산 물량을 늘리고 국내에서 만들어 보내는 일부 제품의 선적 시기를 앞당기는 등 보완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미국에 플라스틱 원료와 완제품 등을 수출하는 국내 화학사들도 바짝 긴장한 상태다. 특히 화학산업은 대규모 장기 계약이 많은 만큼 단기간에 물류 비용이 급격히 늘어나면 그만큼 이익이 줄어들 수밖에 없는 구조다.

국내 식음료 업계에도 물류대란 피해가 나타나고 있다. 국내 주요 패스트푸드점은 감자 수급에 차질을 빚으면서 매장에서 프렌치프라이를 먹기 힘든 풍경이 펼쳐지고 있다. 맥도널드는 지난달 초부터 일부 매장에서 햄버거 세트 구매 시 프렌치프라이 대신 치킨너깃이나 치즈스틱 등 대체품을 제공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달부터 중소기업에 자동차 운반선 일부 공간에 중소기업의 '브레이크 벌크(Break-Bulk) 화물'을 실을 수 있도록 협력하고 있다. 브레이크 벌크 화물은 산업·발전 설비, 전동차, 철강 제품, 건설 및 광산 장비 등 대형 중량 화물을 가리킨다. 컨테이너와 같은 용기에 적재되지 않고 개별 품목으로 바퀴가 달린 특수장비를 통해 선적된다. 글로비스는 한국무역협회와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이 같은 사업에 나서게 됐다.

[노현 기자 / 서동철 기자 / 신혜림 기자 / 진영화 기자]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삼성전자 73,300 ▲ 2,000 +2.81%
LG전자 127,500 ▲ 3,500 +2.82%
현대글로비스 162,500 ▲ 1,000 +0.62%
레이 24,400 ▲ 1,000 +4.27%
 
해외증시 목록보기
[표] 외국환율고시표 (11월 26일) 21-11-28
코로나 변이·고용보고서 주시 21-11-28
- 머스크 "쇼핑대목 공급망 대책 미리.. 17:54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1.28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63.34 ▲ 48.85 1.87%
코스닥 872.87 ▲ 23.64 2.78%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