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뉴욕증시, 기업 실적 발표 앞두고 하락 출발
2021-10-12 23:00:24 

뉴욕증시는 기업들의 실적 발표를 앞두고 공급망 이슈와 인플레이션 상승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하락했다.

12일(미 동부시간) 오전 9시 46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8.29포인트(0.23%) 하락한 34,417.77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6.99포인트(0.16%) 떨어진 4,354.20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8.86포인트(0.06%) 밀린 14,477.34를 나타냈다.

투자자들은 다음날 JP모건의 실적 발표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3분기 기업 실적을 주시하고 있다.


다우존스 마켓 데이터 집계에 따르면 애널리스트들은 3분기 S&P500지수 상장 기업들의 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6%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 2분기의 92.4% 증가보다 둔화한 것이다.

이번 기업 실적에서는 공급망 이슈와 노동력 부족, 인플레이션에 따른 비용 압박이 어느 정도 기업들의 실적에 영향을 미쳤는지 주목된다.

하반기 들어 미국의 성장 둔화 우려도 커지고 있어 기업들의 실적 눈높이도 낮아지고 있다.

전날 골드만삭스가 올해와 내년 미국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한 데 이어 이날 국제통화기금(IMF)도 미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대폭 하향 조정했다.

IMF는 이날 발표한 '세계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미국의 올해 성장률은 6.0%로 예상해 이전 전망치보다 1.0%포인트나 낮췄다. 내년 성장률은 5.2%로 기존의 4.9%에서 상향 조정했다.

IMF는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기존 6.0%에서 5.9%로 소폭 하향 조정했고, 내년 성장률은 4.9%로 그대로 유지했다.

IMF는 올해 성장률을 조정한 데 대해 선진국은 공급망 교란이, 개발도상국은 코로나19 대유행의 악화가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IMF는 이날 보고서에서 인플레이션 위험이 위쪽을 향하고 있다며 인플레이션 기대 위험이 실재한다면 각국 중앙은행들은 빠르게 행동할 준비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타 고피나스 IMF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보도자료에서 "매우 높은 인플레이션 압력을 부채질하는 전 세계 주요 공급 차질을 목격하고 있으며, 재정 위험도 증가하고 있어 전망에 추가적인 위험을 야기한다"고 지적했다.

최근 들어 유가 상승 등으로 인플레이션 우려는 커지고 있다. 최근 들어 10년물 미국 국채금리는 인플레이션 우려를 반영해 1.6%를 돌파했다.

이날도 10년물 금리는 1.6% 근방에서 거래됐다.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지면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예상보다 빠르게 긴축에 나서야 한다는 전망은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발표될 미국 채용공고도 투자자들이 주목하고 있다. 고용은 예상보다 더디게 증가하는 반면, 기업들은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채용 공고는 최근 들어 역대 최대치를 경신해왔다. 기업들이 구인난에 어려움을 겪을 경우 서비스나 제품 공급에 더욱 어려움을 겪을 수 있으며, 임금 인플레이션을 촉발할 위험도 상존한다.

CNBC가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월가의 주요 전략가들은 올해 연말 S&P500지수가 4,433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전날 종가 대비 2%가량 낮은 수준이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기업들의 실적 발표를 앞두고 성장 둔화 우려가 불거질 수 있다며 변동성에 대비할 것을 주문했다.

이-트레이드 파이낸셜의 크리스 라킨 트레이딩 담당 매니징 디렉터는 CNBC에 "기업들의 실적 발표가 시작되면서 상당한 역풍이 불고 있다. 트레이더들은 성장 둔화 위협이 커지면서 모든 지표에서 신호를 찾으려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새로운 자료가 나오고 트레이더들이 (이를 통해) 성장 전망에 잠재적인 통찰력을 얻게 됨에 따라 앞으로 더 많은 걸림돌에 대비하는 것이 현명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유럽증시는 하락했다.


독일 DAX지수는 0.26% 하락했고, 영국 FTSE100지수는 0.45%가량 상승했다. 범유럽 지수인 STOXX600지수는 0.04% 하락하고 있다.

국제유가는 올랐다.

1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0.46% 오른 배럴당 80.89달러에, 12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0.08% 오른 배럴당 83.72달러에 거래됐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E1 48,200 ▼ 1,050 -2.13%
상보 1,865 ▲ 15 +0.81%
레이 27,000 ▼ 1,100 -3.91%
배럴 8,160 ▼ 630 -7.17%
대유 6,250 ▼ 30 -0.48%
 
해외증시 목록보기
[유럽증시] 에너지 위기 우려 고조에.. 21-10-13
세계최대 사모펀드 KKR 수장에 한국.. 21-10-12
- 뉴욕증시, 기업 실적 발표 앞두고 하.. 23:00
구글, 분산형 클라우드 시대 열다 21-10-12
强달러 덮친 亞증시…1% 안팎 동반하.. 21-10-12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29 08:2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973.04 ▼ 7.23 -0.24%
코스닥 1,017.90 ▲ 2.24 0.22%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