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헝다 급한불 끄자 원화값 일단 반등
2021-09-29 17:38:37 

◆ 혼돈의 전세계 증시 ◆

중국 2위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그룹이 자산 매각을 통해 유동성을 확보한다는 소식에 불안 심리가 진정되며 달러당 원화값이 7일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29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당 원화값은 전날 종가보다 2.6원 오른 1181.8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달러당 원화값은 3.6원 내린 1188.0원에 장을 시작했다. 오전에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과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 중국 전력난에 따른 공장 가동 중단 등 악재들이 잇달아 터져나오며 하락세를 지속해 이틀 연속 장중 연저점을 경신했다.
하지만 파산 위기의 중국 헝다그룹이 유동성을 확보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반등에 성공했다.


이날 달러당 원화값이 반등했지만 전문가들은 당분간 외환시장 변동성이 지속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시장 상황에 따라 달러당 원화값이 1200원대로 떨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는 분위기다. 백석현 신한은행 연구원은 "헝다그룹 유동성 확보로 단기 고비는 넘겼지만 중국 부동산 문제는 앞으로도 계속 한국 원화가치에 부담을 줄 것"이라며 "달러당 원화값 하락세가 쉽게 꺾이기는 힘들고 다음달 중 1200원대로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미국 테이퍼링 이슈도 달러당 원화값에 지속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김혜순 기자]

 
해외증시 목록보기
"공급망 붕괴가 인플레 부추겨"…美.. 21-09-29
헝다 자산 1.8조 국유기업에 매각….. 21-09-29
- 헝다 급한불 끄자 원화값 일단 반등 17:38
[표] 외국환율고시표 (9월 29일) 21-09-29
국제유가 장중 80달러 돌파…"내년초.. 21-09-29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30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839.01 ▼ 70.31 -2.42%
코스닥 965.63 ▼ 26.71 -2.69%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