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바이든 사우디까지 갔는데…오펙+, 증산 속도 더 늦췄다
2022-08-04 09:40:26 

고공행진 하는 국제유가를 안정시키기 위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하기까지 했지만 'OPEC 플러스'(OPEC+)는 되레 증산 속도를 크게 줄였다. 이에 따라 최근 하락세를 보였던 유가가 다시 오를지 주목된다.

OPEC+에는 러시아와 사우디, 이라크, 아랍에미리트(UAE), 쿠웨이트, 나이지리아 등 주요 산유국들이 속해 있다. 사실상 원유시장 수급의 실질적인 키를 쥐고 있는 이들 국가가 서방의 추가 증산 요구에도 OPEC+가 공급량을 '찔끔' 늘리면서 초고유가가 지속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이다.
바이든 대통령에 앞서 지난 3월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도 사우디를 방문해 생산량 확대를 촉구한 바 있다.

3일(현지시간) CNBC 등에 따르면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는 이날 정례회의를 통해 9월 원유 증산량을 하루 10만배럴로 확정했다. 이는 7·8월 증산량(하루 64만8000 배럴)의 15%에 불과한 양이다.

OPEC+는 7월 이전에는 하루 43만 2000배럴씩 증산했었다. 현재 국제유가가 배럴당 90달러대로 높은 수준임에도 대다수 산유국들은 공급량을 기존 대비 줄이겠다는 것이다. 앞서 OPEC+ 장관급 감시위원회(JMMC)는 경기 침체 우려 등으로 10만배럴 증산을 권고했다. OPEC+는 내년 글로벌 원유 수요가 하루 270만배럴로 올해(하루 340만배럴)보다 감소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날 회의는 바이든 대통령의 사우디 방문 후 처음 열리는 것이어서 주목받았다. 회의에 앞서 OPEC+ 장관급 감시위원회(JMMC)는 경기 침체 우려 등을 이유로 하루 10만 배럴 증산을 권고했다. 이에 대해 OPEC+는 "추가 생산 여력이 많지 않은 상황이어서 이를 매우 신중하게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불편한 관계'인 사우디를 찾아가 실세인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와 만났음에도 전혀 효과를 보지 못한 셈이다. 시장 분석업체 '엑시니티'의 한 탄 수석 애널리스트는 이번 OPEC+ 결정과 관련해 "적어도 현 시점에서 사우디 방문 성과가 확인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바이든 행정부는 실망할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국제유가가 다시 배럴당 100달러 이상으로 상승 압력을 받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초고유가는 글로벌 인플레이션의 주범으로 평가 받는다.


다만 이날은 미국의 원유재고가 예상보다 늘면서 유가는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9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4% 떨어진 배럴당 90.66달러에 마감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 29일로 끝난 한 주간 원유 재고는 전주 대비 446만 7000배럴 늘었다. 시장 예상치(70만배럴 감소)보다 큰 폭 늘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상보 1,425 ▲ 10 +0.71%
레이 19,350 ▲ 200 +1.04%
배럴 6,980 ▲ 30 +0.43%
 
해외증시 목록보기
뉴욕증시 혼조세…나스닥, 저점매수.. 22-09-28
뉴욕증시, 국채금리 상승에 혼조…다.. 22-09-28
- 바이든 사우디까지 갔는데…오펙+, .. 09:4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29 10:51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16.36 ▲ 8.09 0.34%
코스닥 721.94 ▲ 4.04 0.5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