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300슬라` 되는 테슬라…`3대 1` 주식분할 결정
2022-08-05 13:31:57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2년 만에 또 주식 분할에 나선다. 이번 분할로 테슬라의 주가는 주당 현 900달러선에서 300달러선으로 떨어지게 된다.

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테슬라는 이날 연례 주주총회를 열고 3대 1 주식 분할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4일 종가 기준 925.90달러인 테슬라의 주가는 300달러선으로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테슬라는 이번 분할을 언제 시행할지는 주주총회에서 밝히지 않았다.

앞서 테슬라는 2020년 8월에도 5대 1의 액면 분할을 진행한 바 있다. 당시 테슬라의 주가는 발표 당일부터 분할 시행일 사이에 60%나 올랐다.

액면 분할은 자본 구성 같은 기업의 비즈니스 모델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지만, 주식 단가가 낮아짐으로써 투자 접근성이 확대된다는 점에서 시장에서는 호재로 인식되고 있다. 특히 지금처럼 하락장이 이어질 때 별다른 비용 없이 주가를 끌어올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시장의 반응도 긍정적이다. 향후 주가에 대한 경영진의 자신감을 보여주는 시그널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월가에서는 이번 분할로 테슬라가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에 편입될 가능성도 커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미국 증권사 로스 캐피털 파트너스의 크레이그 어윈 애널리스트는 "테슬라의 주식 분할 시기는 흠 잡을 데 없다"며 "(주주총회 투표가) 시장이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는 와중에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주총에서 "자사주 매입이 가능하다"고 확인했다. 그는 2020년 말 생산 규모로 200만대를 제시했다. 또한 "연말에 또 다른 공장 위치를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도 언급했다.

머스크 CEO는 인플레이션에 대한 질문에는 "테슬라에 투입되는 원자재 가격이 내려가는 추세"라며 정점을 찍었다고 내다봤다.
경기침체에 대해서는 양호한 수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그는 "어디선가 불가항력적인 사건이 일어난다면 (자사주 매입) 방정식이 바뀔 수 있다"며 "확언하고 싶지는 않다"고도 덧붙였다.

아울러 소송전에 돌입한 트위터 인수 파기와 관련해서는 직접적인 언급을 꺼렸다.

한편 이날 오후 뉴욕증시에서 테슬라는 전장 대비 0.40% 상승한 925.9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레이 19,350 ▼ 600 -3.01%
 
해외증시 목록보기
뉴욕증시 혼조세…나스닥, 저점매수.. 22-09-28
뉴욕증시, 국채금리 상승에 혼조…다.. 22-09-28
- `300슬라` 되는 테슬라…`3대 1` 주.. 13:31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28 14:54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05.93 ▼ 31.93 -1.31%
코스닥 718.35 ▼ 15.21 -2.07%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