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증시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강세 행진' 미 달러화…1년 만의 최고 수준
2021-09-30 10:22:38 

미국 달러화, 통화가치 상승 (PG)
사진설명미국 달러화, 통화가치 상승 (PG)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등 통화정책 전환을 예고한 가운데 미 달러화의 가치가 1년 만의 최고 수준으로 올라섰다고 로이터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유로화, 엔화 등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 인덱스는 이날 94.435까지 오르면서 4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이로써 달러화 가치는 작년 9월 이후 1년여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 됐다.

특히 일본 엔화 대비로는 지난해 2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할 정도로 강세 흐름을 보였다.


최근 세계 에너지 가격의 오름세와 미 국채 수익률 상승, 경기 둔화 우려 등 악재가 쌓이면서 일반적으로 경제가 불안할 때 안전자산으로 주목받는 기축통화 달러화에 투자 수요가 몰리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설명했다.

특히 미 연준이 오는 11월께 테이퍼링에 나선 뒤 내년 기준금리 인상에 착수할 것이라는 전망이 확산되면서 달러화 강세를 부추기고 있다고 덧붙였다.

프랑스의 상업은행 소시에테제네랄의 연구원인 키트 저크스는 "미국이 제로금리 영역을 벗어나면 과잉 상태인 전 세계의 저축이 달러화로 몰리고, 이로 인해 향후 1년간 달러화가 다른 통화보다 더 좋은 수익률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미 은행 웰스파고는 달러 인덱스가 앞으로 2∼3%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달러화 강세가 미국 증시 상장 기업 중에서는 해외 매출 비중이 큰 일부 산업주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한다고 미 CNBC 방송은 전했다.

예컨대 건설기계 1위 업체인 미국 캐터필러의 경우 매출의 60%가 해외에서 발생하는데 달러화 강세가 매출 및 수익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는 얘기다.

미 월스트리트저널은 미 국채 금리 상승이 미 증시의 기술주에도 타격을 줄 수 있다고 진단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외증시 목록보기
뉴욕증시, 기술주 반등에 상승…다우.. 21-10-06
[뉴욕유가] WTI 4일 연속 올라 80달.. 21-10-06
- '강세 행진' 미 달러화…1년 만의 최.. 10:22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8 09:58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032.84 ▲ 41.12 1.37%
코스닥 1,011.84 ▲ 15.2 1.53%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