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삼호·고려개발 합병…대림건설, 7월 1일 공식 출범
2020-06-30 09:34:12 

삼호와 고려개발의 합병 회사인 대림건설이 다음 달 1일 공식 출범한다.

대림건설은 이번 합병은 그룹의 신성장 동력으로 집중 육성하고 있는 디벨로퍼 사업을 위해 추진됐으며, 오는 2025년까지 10대 건설사 진입이 목표라고 30일 밝혔다.

삼호와 고려개발은 대림그룹 내 건설계열사로 지난해 기준 시공능력평가순위는 각각 30위, 54위다. 1956년 설립한 삼호는 1970년대부터 주택을 공급해 왔다.
최근에는 건축사업을 물류센터, 호텔로 확대했다. 고려개발은 1965년 창업해 고속도로, 고속철도, 교량, 항만 등 토목분야에 보다 특화됐다.

대림건설 관계자는 "최근 건설시장은 건설사의 신용도와 브랜드가 핵심경쟁력으로 평가받으면서 대형 건설사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며 "삼호와 고려개발은 규모의 경제를 실현해 지속성장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서 합병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합병으로 대림건설은 주택, 건축, 토목 전반에서 경쟁력을 보유하게 됐으며, 올해 시공능력평가에서 16위 수준으로 진입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앞으로 확장된 외형을 바탕으로 대형 건설사 중심의 시장인 수도권 도시정비사업, 데이터센터, 대형 SOC(사회간접자본) 사업, 글로벌 디벨로퍼 사업 등 신시장 개척에 나설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대림건설은 정식 출범에 앞서 수주 확대와 집행 경쟁력, 혁신 실행력 제고를 위한 조직 개편을 실시했다. 기존 건축사업본부, 토목사업본부, 경영혁신본부로 구성된 3본부 체제를 유지하되, 도시정비 및 건축사업 수주 조직을 강화하고 토목 인프라개발사업 추진을 위해 조직을 신설했다. 아울러 전문가 양성과 협력업체와의 상생활동을 위해 `혁신학교`와 `외주동반성장팀`을 신설했다.

조남창 대림건설 초대 대표이사는 "오는 2025년까지 매출 3조5000억원, 영업이익 4000억원 이상 달성해 10대 건설사로 도약하겠다"면서 "도급순위 상승도 중요하지만, 지속성장할 수 있는 글로벌 디벨로퍼로의 사업 기반을 공고하겠다"고 강조했다.

[조성신 기자 robgu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삼호 28,250 ▲ 850 +3.10%
 
전체뉴스 목록보기
HSD엔진(082740) +6.05%, 대창솔루.. 20-06-30
티로보틱스(117730) +8.93%, 제노레.. 20-06-30
- 삼호·고려개발 합병…대림건설, 7월.. 09:34
코스피 상승 출발…단숨에 2,120선 .. 20-06-30
[특징주] 케이엔더블유, 대규모 유상.. 20-06-3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03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51.04 ▲ 1.67 0.07%
코스닥 827.57 ▲ 12.27 1.50%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