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인프라수혜株` 대한전선 매각 힘받네
2020-11-26 17:41:20 

◆ 레이더 M ◆

코로나19 이후 경기 부양책으로 인프라스트럭처 투자가 각광받으면서 인수·합병(M&A) 시장 매물로 나온 대한전선에 시선이 쏠린다. 국내 2위 전선업체인 대한전선은 기존 전력 케이블에 광통신 케이블까지 영역을 확장하며 각국 기반시설 사업에 초청장을 받고 있다.

26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 IMM PE는 최근 크레디트스위스(CS)를 매각주관사로 선정하고 매각자 실사를 진행 중이다. 매각 대상은 IMM PE가 보유한 대한전선 지분 54.94%와 채권단 몫의 지분 약 20%를 더해 75%다.
이 중 전부를 매각하는 방안과 일부만 넘기는 선택지를 두고 고민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대한전선은 5년 전 IMM PE에 인수된 후 재무 구조를 개선하며 도약의 발판을 만들었다. 이날 종가 기준 시가총액(약 1조1200억원)과 경영권 프리미엄을 고려하면 8000억~9000억원 수준의 매각가가 예상된다. 2015년 지분 71.51%가 약 3000억원에 팔렸던 것과 비교하면 기업 가치가 배 이상 뛴 셈이다. 전망도 밝다. 코로나19 이후 각국 정부가 경기 부양 카드로 만지작거리는 인프라 투자 수혜를 볼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7월 영국에서 925억원 규모의 전력망 설치 사업을 수주했다. 최근에는 부실 계열사로 지적받던 홍콩법인 TGH까지 청산했다.

현재 국내외 전선업 관계기업 등 전략적투자자(SI)와 PEF 운용사 등 여러 재무적투자자(FI)가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진다. 대한전선 매각 예비입찰은 내년 1월께 시작돼 최종 딜은 그해 상반기에는 마무리될 것으로 예측된다.

[박창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대한전선 1,390 ▲ 10 +0.72%
CS 2,285 0 -%
레이 61,400 ▲ 1,800 +3.02%
 
전체뉴스 목록보기
IPO 잰걸음 카뱅…증권가 "몸값 20조.. 20-11-26
H&M `국내 1호` 명동점 폐점…유니클.. 20-11-26
- `인프라수혜株` 대한전선 매각 힘받.. 17:41
"VC 투자 접는다"…NHN 사업권반납 20-11-26
[종합] LG전자 임원인사·조직개편 .. 20-11-26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1.19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092.66 ▲ 78.73 2.61%
코스닥 957.75 ▲ 13.08 1.38%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