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6% 물가 언급한 秋 경제부총리 "당분간 고물가 지속"
2022-06-26 18:16:08 

정부가 고물가 진화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26일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8월 중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6%대를 넘어설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추 부총리는 연간 5조원 넘게 누적된 한국전력 적자 등을 방치할 수 없다는 이유로 물가 상승 압박에도 전기요금은 인상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그는 이날 한 방송사 프로그램에 출연해 "6월 또는 7, 8월에는 6%대 물가 상승률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상당 기간 고물가 상황이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소비자물가는 5.4% 급등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3년 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번달 물가가 6%대를 돌파하면 1998년 11월 외환위기 사태 이후 처음으로 6%대를 넘어서게 된다.

추 부총리는 "국제 유가, 원자재 가격, 국제 곡물가 급등의 영향을 필연적으로 받고 있다"며 "(물가 상승 요인) 대부분이 해외발 요인이어서 국제 유가가 단기간에 좀 떨어지면 숨통이 트일 텐데 당분간은 그런 상황으로 가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며 고물가가 상당 기간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경제단체장을 만나 임금 인상과 가격 인상 등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한 것에 대해서는 "임금을 올리지 말라는 것이 아니고 임금을 과다하게 좀 안 올렸으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논란이 된 한전 전기요금 인상 요구와 관련해서는 "전기요금 인상을 해야 한다"며 "차일피일 미룰 수 없기 때문에 조만간 적정 수준의 전기요금 인상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다만 그는 "한전이 최근 적자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를 구할 수 있는 자성이 필요하다"며 "불필요한 자회사 매각, 성과급 동결 및 반납 등의 자구책이 제시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는 27일 오후 3시 올해 3분기 전기요금 연료비 조정단가를 발표한다. 한전이 올해 1분기에만 이미 사상 최대인 7조7869억원의 적자를 냈고, 연간 적자 규모가 30조원대에 달할 수 있다는 관측까지 나오면서 조정단가가 인상될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린다.

[이희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한국전력 20,100 ▲ 400 +2.03%
 
전체뉴스 목록보기
"코로나19, 취약계층에 더 타격…저.. 22-08-03
서민은 물가고로 신음하는데…떼돈 .. 22-08-03
- 6% 물가 언급한 秋 경제부총리 "당분.. 18:16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9.30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155.49 ▼ 15.44 -0.71%
코스닥 672.65 ▼ 2.42 -0.3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