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시황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만5세 입학` 철회 수순 밟나…교육주 오르락내리락 장세
2022-08-07 11:01:01 

교육부가 초등학교 입학 연령을 만 5세로 낮추겠다는 학제 개편안을 내놓으면서 학부모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이에 교육관련주가 일제히 올랐다가 연일 약세를 기록하는 등 관련 소식에 따라 오르락내리락 장세를 펼치는 모습이다.
◆ 아이스크림에듀 일주일간 6%↑



7일 증권가에 따르면 아이스크림에듀는 이달 1일부터 5일까지 일주일간 6%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로 쪼개보면 아이스크림에듀는 지난 1~2일 각각 6%, 10% 올랐다가 지난 3~5일 사흘 연속 급락세를 보이는 등 롤러코스터를 탄 듯한 주가 흐름을 보였다.
특히 지난 5일에는 장 마감 직전까지만해도 소폭 상승했으나 결국 장 막판 1%대 하락했다.

메가엠디와 NE능률 역시 상황은 비슷하다. 메가엠디는 지난 1일 장중 23%까지 상승하며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렸다. 하지만 바로 다음날인 2일 장중 7%대 하락하며 결국 1%대 상승으로 그쳤다. 지난 3~5일엔 사흘 내내 떨어졌다. NE능률은 지난 1일 9% 상승 마감했으나 지난 3~4일 이틀 연속 하락했다가 5일 소폭 상승 마감했다.

이들 종목의 주가가 이처럼 오락가락한 건 교육부가 내놓은 학제개편안 탓이다. 당초 교육부가 학제를 개편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교육관련주에 투자심리가 쏠렸다. 하지만 교육부가 기습적으로 내놓은 개편안이 시민사회의 강한 반발에 부딪히면서 정책 철회 가능성까지 언급되고 있다.
◆ 학부모 거센 반발...정책 철회 가능성?



앞서 교육부는 지난달 29일 저출산 고령화 및 유아 단계의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초등학교 입학 연령을 현재 만 6세에서 만 5세로 1년 낮추는 학제 개편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사회적 합의가 된다면 오는 2025년부터 1년 앞당기는 조기 입학을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교육계와 학부모들은 거세게 반발했다. 입시 및 취업 경쟁에서 특정 연령이 불이익을 받을 수 있을 뿐더러 사교육 시장이 더 과열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또 공론화 과정 없이 교육부가 돌연 학제 개편안을 발표했단 점도 부정적 여론을 키웠다. 각지의 교육단체들과 학부모들은 집회를 열고 반대서명을 받는 등 학제 개편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차가운 여론에 정부와 교육부는 일단 한 발 물러선 모습이다.
대통령실은 지난 2일 "아무리 좋은 개혁도 국민 뜻을 거스를 수 없다"며 "결론이 난 것이 아니라 국민이 어떻게 생각할지 공론화를 통해 확인해보자는 출발 단계에 있다"고 여론 진화에 나섰다. 박순애 교육부 장관 역시 "국민들이 만약 정말 이 정책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 폐기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만 5세 초등입학 추진'이 대통령 지지율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는 상황인 만큼 일각에선 해당 정책이 철회 수순을 밟지 않겠느냐는 시각도 있다. 만약 정책이 철회될 경우 기대감으로 주가가 상승했던 교육 관련주들이 큰 변동성을 나타낼 수 있어 투자에 유의가 필요하단 조언도 나온다.

[김정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NE능률 4,285 ▲ 15 +0.35%
메가엠디 2,770 ▲ 25 +0.91%
아이스크림에듀 4,380 ▲ 40 +0.92%
 
시황 목록보기
전일 인포스탁 테마별 등락률(09월2.. 22-09-28
공매도 비중 상위 종목 22-09-28
- `만5세 입학` 철회 수순 밟나…교육.. 11:01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30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72.53 ▲ 39.14 1.61%
코스닥 729.54 ▲ 2 0.27%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