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사우디 국방차관, 오만 방문…예멘 반군과 '협상설'
2019-11-13 03:17:17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의 친동생이자 국방차관인 칼리드 빈 살만 왕자가 11일(현지시간) 오만을 방문했다고 사우디 국영 SPA통신이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칼리드 차관은 12일 오만 군주 술탄 카부스 등 오만 지도부를 만나 양국의 협력 확대와 대테러 협력을 다짐하고 중동 현안을 논의했다.

칼리드 차관은 자신의 트위터에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의 명에 따라 오만을 방문해 술탄 카부스를 알현하고 왕세자의 메시지를 전달했다"라고 적었다.

그의 방문을 두고 중동 언론에서는 4년 8개월째인 예멘 내전을 마무리하기 위해 중재자 역할을 하는 오만에 무함마드 왕세자의 의중을 전달하고 예멘 반군과 협상을 추진하기 위해서라는 분석이 나왔다.


국방장관을 겸하는 무함마드 왕세자는 사우디의 예멘 내전 개입을 주도했다.

일부 언론은 오만과 파키스탄이 사우디와 예멘 반군의 협상을 중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는 지난달 테헤란을 찾아 이란과 사우디의 갈등을 해소하고 양국이 대화할 수 있도록 하는 '촉진자' 역할을 자처했다. 예멘 내전 역시 이란과 사우디의 패권 경쟁의 연장이라고 할 수 있다.


오만과 파키스탄 두 나라는 예멘 내전에 군사 개입하려고 사우디가 결성한 아랍동맹군에 참여하지 않았다. 오만은 예멘 반군의 부상병을 치료하는 중립지대를 제공하기도 했다.

2015년 3월 사우디가 예멘 내전에 개입한 뒤 사우디의 차관급 이상 고위급이 처음 오만을 찾았고 칼리드 왕자가 무함마드 왕세자의 최측근이라는 점에서 이런 관측이 설득을 얻고 있다.

사우디의 맹방인 아랍에미리트(UAE)의 안와르 가르가시 외무담당 국무장관도 10일 안보관련 국제행사에서 "후티(예멘 반군)가 예멘을 대파괴로 몰아넣었지만 그들도 예멘 사회의 일부분이며 앞으로 그들이 해야 할 역할이 있을 것이다"라며 유화적인 메시지를 던졌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전체뉴스 목록보기
코로나19 확산세 꺾이지 않는 러시아.. 20-06-14
일본 가고시마 섬에서 규모 6.3 지진.. 20-06-14
- 사우디 국방차관, 오만 방문…예멘 .. 03:1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4 09:22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19.90 ▼ 17.63 -0.72%
코스닥 849.37 ▼ 5.4 -0.63%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