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美 레딧, '우크라이나 스캔들' 내부고발자 이름 남겨두기로
2019-11-13 03:17:05 

미국의 소셜 뉴스 모음 사이트 레딧이 '우크라이나 스캔들' 사태를 불러온 내부고발자로 알려진 인물의 이름을 사이트에 남겨두기로 했다고 경제매체 CNBC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페이스북과 구글이 소유한 유튜브가 자사 플랫폼에 이 이름이 올라오자 서둘러 삭제에 나선 가운데 레딧 등 일부 사이트는 다른 입장을 취하고 있다.

레딧은 성명에서 "우리는 내부고발자와 관련한 특별한 정책이 없다"면서 "우리 정책은 공공적·정치적 관련성이 있는 이슈와 관련한 공개토론을 권장한다"고 밝혔다.

이 업체는 "다만 우리 정책은 개인 정보를 올리는 것이나 괴롭힘 또는 자경(自警)주의를 조장하는 것을 금지한다"고 덧붙였다.


레딧은 미국을 포함한 영어권 사용자들에게 인기 있는 사이트다. 뉴스는 물론 과학, 영화, 게임, 음악, 도서, 운동, 식품 등 다양한 주제의 글을 공유하고 토론을 벌인다.

웹 트래픽 분석 사이트 알렉사 인터넷에 따르면 올해 7월 기준 레딧은 미국에서 가장 방문자가 많은 사이트 5위, 전 세계적으로는 13위였다.

이에 앞서 소셜미디어 트위터도 레딧과 비슷한 입장을 밝혔다.
트위터는 내부고발자로 알려진 미 중앙정보국(CIA) 관리의 이름과 사진 등을 남겨두기로 했다.

트위터는 "내부고발자로 추정되는 사람을 포함해 어떤 개인의 사적 정보가 포함된 트윗도 우리 규칙을 위반한 것"이라면서도 내부고발자의 이름과 사진은 "사적 정보로 여겨지지 않는다"며 이같이 결정했다.

앞서 페이스북은 8일 내부고발자 추정 인물의 이름을 이 사이트의 모든 포스트와 광고에서 삭제하겠다고 밝혔다. 또 유튜브도 잠재적 내부고발자의 이름에 대한 언급이 담긴 동영상을 삭제하기로 결정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코로나19 확산세 꺾이지 않는 러시아.. 20-06-14
일본 가고시마 섬에서 규모 6.3 지진.. 20-06-14
- 美 레딧, '우크라이나 스캔들' 내부.. 03:1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4 09:07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25.30 ▼ 12.23 -0.50%
코스닥 851.04 ▼ 3.73 -0.44%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