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미 대학가 술집 한 곳에서 85명 코로나19 집단 감염
2020-06-30 06:35:23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른 속도로 재확산하는 가운데 미시간주의 한 대학가 술집에서 무려 85명의 환자가 나왔다.

NBC방송 등은 29일(현지시간) 미시간주립대학 인근의 술집 '하퍼스 레스토랑 앤드 브루펍'을 방문한 85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미시간주 잉엄 카운티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12∼20일 이 술집을 다녀간 14명이 23일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나흘 만인 지난 27일 환자는 모두 85명으로 늘었다.

양성 반응이 나온 환자 대부분은 18∼23세 사이로, 무증상 환자도 20여명 있었다고 보건당국은 전했다.


코로나19 봉쇄령 해제 이후 젊은이들이 많이 찾은 술집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다는 보건당국의 경고가 딱 맞아떨어진 사례다.



보건당국 조사 결과, 이 술집은 재개장 당시 직원안전 지침과 테이블 간격 두기 등을 준수했다.

하지만, 많은 손님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사회적 거리 두기가 무너졌고 결국 집단 발병의 온상이 된 것으로 보건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재개장 당시 술집 현장을 찍은 사진이 소셜미디어에 유포됐는데, 입장을 기다리는 젊은이 대부분은 거리 두기를 지키지 않았고, 마스크를 착용해달라는 안내문도 무시했다.

이 술집은 자체 성명에서 "평소보다 손님을 절반만 받기로 하고 문을 열었지만, 예상을 뛰어넘는 사람들이 몰렸다"면서 매장 밖에서 기다리는 손님들에게까지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 술집은 코로나19 환자가 대량으로 나오자 현재 문을 닫은 상태다.

린다 베일 잉엄 카운티 보건 담당관은 "아직 확인되지 않은 코로나19 감염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 술집 방문객을 대상으로 2주간 자가 격리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NH농협은행, 개인형 퇴직연금 수수료.. 20-06-30
미 대법원, 환경단체들이 낸 '국경장.. 20-06-30
- 미 대학가 술집 한 곳에서 85명 코로.. 06:35
대동정공 등 19곳 '대구3030기업' 선.. 20-06-30
파월 연준의장 "미 회복 예상보다 빨.. 20-06-3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03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251.04 ▲ 1.67 0.07%
코스닥 827.57 ▲ 12.27 1.50%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