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세력 넓히는 페이스북 광고중단 운동…폴크스바겐·포드도 동참
2020-07-01 07:37:17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에 광고를 끊자는 운동이 점점 더 세력을 확장하고 있다.

경제매체 CNBC는 30일(현지시간) '#이익을 위한 증오를 멈춰라'(#StopHateForProfit) 운동에 완성차 업체 폴크스바겐과 제약사 화이자, 커피 체인점 블루보틀 커피, 소프트웨어 업체 SAP 등이 동참했다고 보도했다.

화이자는 7월 한 달간 페이스북과 그 자회사 인스타그램에서 모든 광고를 없애기로 했다며 "오늘 우리는 페이스북이 자사 플랫폼들이 모든 이에게 안전하고 믿을 만한 공간이 되도록 하기 위한 선제적인 조치를 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 블루보틀과 SAP, 폴크스바겐도 비슷한 이유를 들며 7월 한 달간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유료 광고를 내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날인 29일에는 완성차 업체 포드, 스포츠 의류업체 아디다스, 리복, 푸마, 전자제품 유통점 베스트바이, 소독·위생용품 업체 클로록스, PC·프린터 제조사 HP 등이 동참을 선언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이 운동에 동참한 기업·기관은 240여개로 늘어났다.

코카콜라, 펩시콜라, 스타벅스, 의류업체 노스페이스, 리바이스, 파타고니아, 자동차업체 혼다, 웹브라우저 파이어폭스 개발사 모질라, 화장품 업체 유니레버, 통신회사 버라이즌 등이 광고 중단 기업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이 중 일부는 페이스북뿐 아니라 트위터나 유튜브 등 다른 온라인 플랫폼에도 광고를 중단했다.

'#이익을 위한 증오를 멈춰라'는 미국의 대표적 흑인 인권단체 '유색인지위향상협회'(NAACP), 미국 최대 유대인 단체 반(反)명예훼손연맹(ADL) 등의 인권단체들이 시작한 캠페인이다.

이들은 페이스북이 "인종 차별적이고 폭력적이며 검증 가능한 허위 콘텐츠를 자사 플랫폼에 만연하도록 했다"며 광고주들에게 7월 한 달간 페이스북에 광고를 끊도록 요구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 페이스북은 30일 극우 극단주의 운동 '부걸루'(Boogaloo)와 연루된 계정과 그룹, 페이지를 삭제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이들이 "폭력적인 임무를 선포했거나 폭력에 연루된 개인·조직"을 금지한 자사의 규정을 위반해 이같이 조치했다고 밝혔다.


부걸루는 느슨한 형태의 반(反)정부 우파 극단주의 조직으로, 우파와 좌파 간 이념 대립으로 미국에서 곧 '2차 내전'이 발발할 것이라며 이에 대비한 무장과 봉기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이에 따라 부걸루 네트워크에 포함되는 220개 페이스북 계정, 95개 인스타그램 계정, 28개 페이지, 106개 그룹을 삭제했다.

또 비슷한 콘텐츠를 게시한 400개 그룹과 100개 페이지도 없앴다.

CNN은 "이번 단속 조치는 수주간 이어진 페이스북의 콘텐츠 규제에 대한 비판 속에서 증오 발언과 극단주의에 대처하려는 페이스북의 또 다른 시도"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유엔 간 아마존 원주민들…"브라질 .. 20-09-27
미 공화당 전직 의원들 "트럼프 부적.. 20-09-27
- 세력 넓히는 페이스북 광고중단 운동.. 07:37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27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633.45 ▲ 7.54 0.29%
코스닥 885.56 ▲ 11.03 1.26%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