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유엔 안보리, '이란 제재 복원' 미국 요구 거부
2020-08-26 03:53:51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이란에 대한 제재를 복원하자는 미국의 요구를 거부했다.

안보리 순회의장국인 인도네시아의 디안 트리안샤 드자니 유엔 주재 대사는 25일(현지시간) 미국의 이란 제재 복원 요구에 대해 안보리 차원의 논의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드자니 대사는 "이란 제재 복원에 대해 안보리 이사국 대부분이 반대 입장을 천명한 상황에서 의장으로서 추가적인 행동을 취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AP통신은 다음달 순회의장국이 되는 니제르도 미국의 요구에 반대 입장을 천명했기 때문에 안보리가 향후 입장을 바꿀 가능성도 희박하다고 분석했다.


앞서 미국 정부는 대이란 무기 금수 제재 연장이 불발되자 이란이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위반했다며 이란 제재 복원을 공식 요구했다.

그러나 러시아와 유럽연합(EU) 등은 미국이 2년 전 핵 합의에서 일방적으로 탈퇴한 만큼 제재 복원 절차(분쟁 조정 절차. DRM)를 시작할 법적 권한이 없다고 반박했다.

미국의 요구에 대해 안보리 15개 이사국 중에선 도미니카공화국을 제외하고 찬성한 국가는 없었다.


이란에 우호적인 중국과 러시아는 물론 유럽의 미국 동맹인 영국, 프랑스, 독일, 벨기에도 제재 복원을 반대했다. 베트남, 니제르, 세인트빈센트그레나딘, 남아프리카공화국, 인도네시아, 에스토니아, 튀니지도 여기에 동참했다.

안보리 결정에 대해 켈리 크래프트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안보리에 용기와 도덕적 투명성이 결여됐다"고 비난했다.

크래프트 대사는 "미국은 절대 세계에서 가장 큰 테러지원국이 자유롭게 탱크와 미사일 등 재래식 무기를 거래하고, 핵무기를 보유하도록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코로나19로 폐쇄된 브라질-파라과이.. 20-10-04
루카셴코 취임했지만 시위는 계속….. 20-10-04
- 유엔 안보리, '이란 제재 복원' 미국.. 03:53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2.04 14:3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728.79 ▲ 32.57 1.21%
코스닥 911.93 ▲ 4.32 0.48%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