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이란 핵과학자 암살에 혁명수비대 총사령관도 '엄한 복수' 경고
2020-11-28 18:17:18 

이란의 핵 개발을 주도한 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59) 암살과 관련해 이스라엘이 배후로 지목되고 있는 가운데 이란 정예군 혁명수비대도 '엄한 복수'를 경고하고 나섰다.

파르스 통신에 따르면 사건 이튿날인 28일(현지시간) 정규군과 함께 이란의 양대 군사조직을 이루는 혁명수비대의 총사령관 호세인 살라미는 "이란 국민의 적들, 특히 이 범죄(파크리자데 암살)의 주모자와 실행자, 지지자 등은 이 같은 범죄가 명예롭고 강력한 길을 지속하려는 이란의 단호함을 훼손하지 못할 것임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살라미는 이어 "그들은 엄한 복수와 징벌이 현안이 될 것이라는 점도 알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에 앞서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도 이날 TV 방송 성명에서 이스라엘을 파크리자데 암살 배후로 지목하면서 "이란은 시오니스트들이 꾸민 음모의 덫에 빠지지 않을 정도로 영리하다"면서 "그들은 혼란을 조장하려 하고 있지만 우리가 그들의 '손'을(흔적을) 읽었으며, 그들은 성공하지 못할 것임을 알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파크리자데는 전날 수도 테헤란에서 약 40km 떨어진 소도시 아브사르드에서 테러 공격을 받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그가 탄 자동차는 폭파된 뒤 총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란이 곧바로 테러 배후로 이스라엘을 지목해 복수를 천명하면서, 중동 지역 무력 충돌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비석보험` `꾀병보험` 등 세계의 이.. 20-11-28
태국서 3천~5천년전 추정 12m 고래.. 20-11-28
- 이란 핵과학자 암살에 혁명수비대 총.. 18:17
AFP "유럽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40.. 20-11-28
"유럽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40만명.. 20-11-28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1.2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140.63 ▼ 20.21 -0.64%
코스닥 979.98 ▼ 1.42 -0.14%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