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폼페이오, '우한 코로나 취재로 징역' 중국 시민기자 석방 촉구
2020-12-30 03:08:35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을 은폐하려 한다고 비판하면서 질병이 처음 퍼진 우한 상황을 취재했다가 징역이 선고된 시민기자의 석방을 요구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29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중국 당국의 시민기자 장잔(張展·37) 기소를 "엉터리"라고 지적하면서 "우리는 중국 공산당 정부에 그녀를 즉시 그리고 무조건 석방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 공산당은 당의 공식 노선에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들을 침묵시키기 위해, 심지어 중대한 공중 보건 정보에 관해서도, 무엇이든 하리라는 것을 다시 한번 보여줬다"고 말했다.

중국 법원은 올해 초 자국에서 코로나19가 처음 확산한 후베이성 우한(武漢) 지역 상황을 취재했다가 '공중소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장잔에게 28일 징역 4년을 선고했다.


앞서 천추스(陳秋實), 팡빈(方斌) 등 우한 지역의 코로나19 상황을 취재한 시민기자 다수가 구금·실종 중인 가운데, 관련 사건에 대한 법원 판결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전해졌다.


장잔에게 적용된 공중소란 혐의는 최고 형량이 5년으로, 중국 당국이 정부를 비판하는 인사를 침묵시키려 할 때 자주 사용되는 혐의라고 DPA통신은 전했다.

전직 변호사이기도 한 장잔은 지난 2월 우한 지역을 취재했으며 당국이 주민에게 충분한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도시를 봉쇄했다고 비판한 바 있다.

그는 산소마스크를 쓴 환자들이 병원 복도에 줄지어 있는 장면과 사람들로 가득 찬 화장장 등을 담은 영상도 올렸다. 이후 그는 거짓 정보를 유포한 혐의로 당국에 구류됐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대유 14,600 0 -%
 
전체뉴스 목록보기
브라질 대도시 주택가서 개 통째로 .. 21-02-10
영국 여왕 9번째 증손주 봤다…유지.. 21-02-10
- 폼페이오, '우한 코로나 취재로 징역.. 03:08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4.13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169.08 ▲ 33.49 1.07%
코스닥 1,010.37 ▲ 9.72 0.97%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