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베네수엘라 '친마두로' 국회 출범…위기의 '임시 대통령' 과이도
2021-01-06 03:03:11 

베네수엘라에서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사회주의 여당이 다수당 지위를 되찾은 새 국회가 5일(현지시간) 들어섰다.

'임시 대통령'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이 이끌던 기존 국회도 자체적으로 임기 연장을 선언했으나, 야권과 과이도 의장의 입지는 더욱 좁아지게 됐다.

현지 일간 엘우니베르살에 따르면 이날 오후 공식 국회 출범식을 앞두고 지난달 선거에서 뽑힌 새 여당 의원들이 베네수엘라 출신 독립운동가 시몬 볼리바르와 우고 차베스 전 대통령의 사진을 든 채 의기양양하게 의사당에 입성했다.

지난달 6일 치러진 국회의원 선거에선 야당의 보이콧 속에 여당이 손쉽게 압승을 거뒀다.
총 277석 중 256석을 베네수엘라 통합사회주의당(PSUV)을 비롯한 여당 연합이 가져갔다.

5년 전 선거 이후 야당 다수였던 국회는 그동안 마두로 정부가 장악하지 못한 유일한 국가 기관이었는데, 국회마저 여당 우위로 바뀌면서 마두로의 장악력은 더욱 공고해지게 됐다.

마두로 대통령의 부인 실리아 플로레스 여사와 아들 니콜라스 마두로 게라도 국회에 입성하게 됐다. 새 국회의장은 호르헤 로드리게스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맡을 예정이다.

이날 과이도 의장이 이끌던 기존 국회도 화상으로 모여 임기 연장을 알렸다.

야권은 지난달 국회의원 선거가 '사기'라며 결과를 인정하지 않고 있고, 국회는 지난해 말 자체적으로 임기 연장을 결정해 새해에도 활동을 계속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친(親)마두로 성향인 대법원은 곧바로 국회의 임기 연장 결정이 무효라고 판결했지만, 야권은 대법원의 결정을 무시한 채 이날 연장된 임기를 시작했다.

일간 엘나시오날에 따르면 이날 수도 카라카스 모처에서 회의를 주재한 과이도는 "포기하지 않는 이들, 고국으로 돌아오고 싶어하는 이들, 변화를 원하는 수백만 국민을 위해 우리는 여기에 서 있다"며 "베네수엘라의 자유를 쟁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로 출범하는 여당 주도 국회와 임기를 연장한 기존 야당 주도 국회까지 두 국회가 동시에 활동하게 된 셈이다. 베네수엘라에선 2019년 1월 과이도 의장이 '임시 대통령'을 자처하고 세계 각국의 지지를 받은 이후 2년째 '두 대통령' 사태가 이어져 오고 있다.

그러나 과이도 의장과 야권의 지위는 더욱 흔들릴 수밖에 없게 됐다. 어쨌거나 그동안 확고하고 합법적으로 차지했던 국회를 내준 셈이기 때문이다.

야당의 보이콧과 낮은 투표율 속에 치러진 지난 12월 선거 이후 미국을 위시한 서구 각국은 선거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고 발표했다. 미국 재무부는 전날 대베네수엘라 제재 관련 내용을 갱신하면서 기존 국회의 지위를 계속 인정하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표면적으로 과이도 의장을 향한 국제사회의 지지는 변함없지만 실제로 베네수엘라 내에서 국회의장의 지위를 계속 주장할 수 있을지는 다른 문제다.


국회의장 지위가 흔들리면, 이를 근거로 주장했던 임시 대통령 지위 역시 약해질 수밖에 없다.

이미 지지부진한 정권 퇴진 운동 탓에 과이도에 대한 여론의 지지는 2년 첫 임시 대통령 선언 당시보다 크게 떨어진 상태다. 야권 내에서도 선거 보이콧이 패착이었다는 비판이 나오는 등 균열이 생겼다.

베네수엘라 안드레스 베요 가톨릭대의 베니그노 알라르콘은 AFP통신에 "(권력) 이원화가 오래 지속될 것으로 보진 않는다"라며 "베네수엘라 내에서는 (과이도 국회의) 지위가 상징적인 것에 그친다는 것을 모두가 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브라질 대도시 주택가서 개 통째로 .. 21-02-10
영국 여왕 9번째 증손주 봤다…유지.. 21-02-10
- 베네수엘라 '친마두로' 국회 출범….. 03:03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4.12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3,135.59 ▲ 3.71 0.12%
코스닥 1,000.65 ▲ 11.26 1.14%
종목편집  새로고침 

mk포토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