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우크라 침공] 미 국방 "앞으로 몇주 우크라에 결정적 의미"
2022-04-27 03:13:17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은 26일(현지시간) "앞으로 몇주가 우크라이나에는 결정적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미군의 유럽내 최대 거점인 독일 람슈타인 미 공군기지에서 40여개국 국방장관과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연 '우크라이나 방어 자문 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매우 중요하고 건설적인 회의"였다고 평가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62일째를 맞아 회의를 주재한 그는 "전쟁터는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었고, 이에 대응해야 한다"면서 "서방은 우크라이나를 지지하는 데 그 어느 때보다 결연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날 람슈타인 기지 장교클럽에서 열린 회의에는 40여개국 국방장관과 관계자가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했다.
올렉스시 레스니코프 우크라이나 국방장관은 이날 현장에 직접 참석해 우크라이나 전쟁의 경과를 전했다.

오스틴 장관은 "우크라이나가 방어 전쟁에서 능력을 잘 발휘할 수 있도록 천지를 모두 움직일 것"이라며 "우크라이나는 승리하기 위해서 우리의 도움이 필요하고, 전쟁이 끝나도 우리의 도움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과 30여개국은 우크라이나의 군사적 무장을 위해 지금까지 우크라이나에 50억달러(약 6조3천억원) 상당의 무기를 공급했다고 밝혔다. 이 중 미국은 37억 달러(약 4조6천억원) 규모를 공급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우크라이나에 자주대공포 등 중화기를 공급하기로 한 독일의 결정에 의미 있는 결정이라며 적극적으로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앞으로 독일이 추가로 무기를 공급해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독일은 앞으로도 계속 우크라이나의 적절한 무장을 위해 노력할 것으로 본다고 답변했다.

오스틴 장관은 우크라이나의 방어력과 관련한 조정을 위해 매달 연락 그룹 온·오프라인 회의를 열겠다고 공지했다. 이 연락 그룹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을 조정하고, 오늘과 앞으로 싸움에서 승리하는 방안에 집중하기 위한 도구로 활용될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오스틴 장관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의 3차 대전과 핵전쟁 위험과 관련한 발언과 관련, "핵무기 사용 가능성에 대한 모든 발언은 매우 위험하고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아무도 핵전쟁을 원하지 않고, 아무도 핵전쟁에서 승리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독일은 이날 회의에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중화기 공급을 허가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중화기 직접 공급을 피해온 기존 입장에서 벗어난 것이다.

독일 정부는 독일 군수업체 KMW의 게파르트 자주대공포 50대의 우크라이나 수출을 허가하기로 했다. 게파르트 대공자주포는 독일 연방군이 써온 레오파르트 전차대 위에 35mm 포와 레이더가 장착됐고 대공과 대지공격이 모두 가능하다.

크리스티네 람브레히트 독일 국방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이는 우크라이나가 지금 바로 필요한 것"이라며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을 더욱 강화하는 게 필요하며, 독일은 이를 위한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레이 22,350 ▼ 200 -0.89%
 
전체뉴스 목록보기
코로나·전쟁에 금 간 글로벌 공급망.. 22-06-15
[누리호 2차발사 D-1]①오늘 발사대.. 22-06-15
- [우크라 침공] 미 국방 "앞으로 몇주.. 03:13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2 15:2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27.94 ▲ 4.16 0.16%
코스닥 831.63 ▼ 0.52 -0.0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