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가짜뉴스 숙주화' 방지"…포털뉴스 투명성 제고 협의체 출범
2022-05-24 14:00:09 

포털 뉴스 콘텐츠 편식·여론조작 우려(CG)
사진설명포털 뉴스 콘텐츠 편식·여론조작 우려(CG)
포털이 가짜 뉴스의 숙주가 되는 일을 방지하고 포털 뉴스의 투명성·신뢰성을 높이기 위한 협의체가 출범했다.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는 24일 '포털뉴스 신뢰성·투명성 제고를 위한 협의체'를 구성해 첫 논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협의체는 포털 중심의 뉴스서비스 생태계가 공정하게 조성될 수 있도록 미디어 플랫폼의 신뢰성과 투명성 강화 방안을 논의하는 기구다. 미디어·법학 등 관련분야 전문가 10여명과 관계 부처 공무원이 참여해 약 6개월간 운영될 예정이다.
참여자 명단은 공개되지 않았다.

현재와 유사한 포털의 뉴스 서비스는 2000년 전후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포털이 언론사와 제휴해 기사를 받고, 언론사 구독 혹은 추천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에게 기사가 노출되는 구조다. 포털 내에서 손쉽게 다수의 언론사 뉴스를 볼 수 있다는 편의성 덕택에 작년 기준 포털 뉴스 이용률이 무려 79.2%에 달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방통위는 포털 중심의 언론 생태계가 긍정적 기능도 있으나, 뉴스 서비스 제공 방식이나 확증 편향 등 뉴스 소비의 문제 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용자의 편리함과 권익을 보장하면서도 균형 잡힌 여론 형성을 위한 정책 방안 마련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고 방통위는 설명했다.

이에 따라 '미디어 플랫폼의 신뢰성·투명성 강화'가 새 정부 국정과제로 선정됐다는 설명이다. 여기에는 뉴스 추천 알고리즘에 따른 기사 배열의 책임성·신뢰성 및 포털의 뉴스 서비스 제공 방식·절차의 투명성 제고 등 내용이 포함됐다.

앞서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과학기술교육분과 박성중 간사는 지난 2일 브리핑에서 네이버와 카카오에 대해 "인터넷의 출입구 역할을 벗어나 언론사를 취사선택하고 뉴스 배열 등 사실상 편집권을 행사해 여론 형성을 주도한다"고 지적하면서 포털 뉴스 알고리즘을 검증하는 시스템을 만들겠다는 방침을 천명했다.

방통위는 국정과제의 구체적인 이행을 위해 뉴스 서비스 투명성과 공정성을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네이버와 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의 구성·운영에 관한 투명화 방안, 확증 편향을 유발하는 알고리즘 추천 등 개선 방안을 논의해 포털이 본연의 기능인 뉴스 매개자 역할에 충실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포털 뉴스 신뢰성·투명성 제고를 위한 협의체'에서는 전문가의 논의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법안 개정 등 바람직한 정책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관련 업계, 이용자 등 이해관계자의 의견도 수렴할 계획이다. 협의체 참가자는 방안이 마련된 후 공개할 방침이다.

방통위 안형환 부위원장은 이날 비공개로 열린 협의체 출범식에서 "이번 협의체를 통해 이용자의 편의성 등 포털 뉴스의 긍정적 기능을 살리되 포털이 뉴스 매개자라는 본연의 역할을 다해 균형적인 여론을 형성하고, 건전한 언론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는 바람직한 정책 방향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관련 종목

종목명 현재가 등락 등락률(%)
카카오 79,200 ▼ 900 -1.12%
 
전체뉴스 목록보기
물가 치솟는데 공공요금마저…전기요.. 22-06-19
시장논리·물가안정 의지 격돌…전기.. 22-06-19
- "'가짜뉴스 숙주화' 방지"…포털뉴스.. 14:00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08.18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508.05 ▼ 8.42 -0.33%
코스닥 826.06 ▼ 1.36 -0.16%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