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뉴스
확대확대 축소축소 프린트프린트 목록목록

해외주식 팔아 원화로 환전하면 양도세 인센티브 검토
2022-10-03 05:31:00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화면
사진설명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화면
보유 중인 해외주식을 팔아 원화로 환전할 경우 양도소득세 상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이 정부 내부에서 검토되고 있다.

이른바 '서학개미'의 대외금융자산을 국내로 환류시켜 수급상 외환시장 안정 요인으로 작동시키려는 것이다.

3일 정부 당국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우리 국민이 해외주식을 매각해 자금을 국내로 들여올 경우 양도세 상 혜택을 주는 방안을 내부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원/달러 환율이 1,400원을 넘을 만큼 원화 약세가 심각한 상황에서 민간의 해외 금융자산을 국내로 들여오는 다양한 제도적 개선 방안을 찾고 있다"면서 "해외주식 양도세제도 그중 하나로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현행 소득세법은 내국인이 1년간 해외주식을 매매한 내역을 합산해 각종 비용을 차감한 양도차익에 대해 20%(주민세 포함 시 22%) 세율로 양도세를 부과하고 있다.

이때 기본공제는 250만원이다.

일례로 미국 주식시장에서 테슬라 주식을 매매하는 서학개미 A씨가 1년 동안 사고 파는 과정에서 비용을 제외하고 총 1천만원의 수익을 벌어들였다면 1천만원에서 250만원을 제한 750만원에 22% 세율을 적용한 165만원을 양도세로 내야 한다.

정부는 해외주식 양도세 기본공제 금액인 250만원을 한시적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우선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본공제 금액 250만원이 서학개미들의 양도차익 실현을 막는 허들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일례로 서학개미들 사이에선 연간 양도차익이 250만원을 넘기는 경우 매도 주식 수를 줄여 올해는 250만원까지만 양도차익이 나도록 매도하고 나머지는 내년에 매도하는 방식으로 절세를 추구하는 경우가 많다.

이때 기본공제액을 500만원으로 올린다면 차익실현 규모를 더 늘리는 요인이 된다.

20%로 설정된 양도세율을 한시적으로 인하하는 방안 또한 서학개미들의 차익실현을 도울 방안이다.

정부는 다만 해외주식을 양도한 후 원화 환전까지 마쳐야 한다는 전제하에 이런 양도세 완화방안을 검토 중이다.

해외주식 양도세는 주식을 매도하는 순간 발생하는데 주식을 매도해도 계좌에 달러 예수금으로 남아 있다면 외환시장에 보탬이 되지 않는다는 관점에서다.

금융시장에서는 정부가 이런 조치를 취할 경우 특히 해외주식 계좌에 차익실현 이후 예수금 형태로 남아 있는 달러를 국내로 들여오는 데 보탬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미국 증시 급락으로 주식 형태로 보유 중인 자산은 환차익보다 평가손실이 더 큰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이렇게 들어오는 달러는 외환시장에서 달러 공급을 늘리는 효과를 내 원/달러 환율 하락·안정 효과를 낼 수 있다.

정부는 올해 2분기 말 기준 2조1천235억달러에 달하는 대외금융자산이 미국의 금리 인상 가속화에 따른 전 세계적인 '킹달러' 상황에서 달러 수급상 안전판이 될 수 있다고 보고 해외자산 환류 방안을 마련 중이다.

정부 관계자는 "우리 국민이 보유한 대외금융자산을 종류별로 나눠 어떻게 하면 국내로 들여올 수 있을지 제도적인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면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는 데에는 좀 더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뉴스 목록보기
"폭락장이지만 자산 쌓아갈 기회…우.. 22-10-03
고물가·고금리 소비위축…신라면·.. 22-10-03
- 해외주식 팔아 원화로 환전하면 양도.. 05:31
인도·친환경 에너지 ETF 훨훨 날았.. 22-10-02
역대급 엔저에 日몰려간 개미들…펀.. 22-10-02

 
로그인 버튼
ID찾기 회원가입 서비스신청  
 
최근조회 탭 보기관심종목 탭 보기투자종목 탭 보기
11.30 15:59    실시간신청     최근조회삭제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코스피 2,472.53 ▲ 39.14 1.61%
코스닥 729.54 ▲ 2 0.27%
종목편집  새로고침 


(주)매경닷컴 매경증권센터의 모든 내용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권유 또는 주식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습니다.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사이트의 정보를 제 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